정치 >

북한, 어제 철도기동미사일 훈련…"전술유도탄 2발 명중"(종합)

2022 대선 후보 정보 > 이재명 윤석열 심상정 안철수
북한, 어제 철도기동미사일 훈련…"전술유도탄 2발 명중"(종합)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5일 "평안북도 철도기동미사일연대의 실전능력 판정을 위한 검열사격 훈련이 14일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철도기동미사일연대는 14일 오전 (조선인민군) 총참모부로부터 불의에 화력임무를 접수하고 신속히 지적된 발사지점으로 기동해 2발의 전술유도탄으로 조선(북한) 동해상의 설정 목표를 명중 타격했다"고 전했다. 사진은 전술유도탄이 열차에서 발사돼 표적을 타격하는 모습.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북한이 작년 9월에 이어 4개월 만에 열차형 이동식 발사대(TEL)를 이용한 단거리탄도미사일 사격훈련을 실시한 것으로 파악됐다.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5일자 3면에서 "평안북도 철도기동 미사일연대의 실전능력 판정을 위한 검열사격 훈련이 14일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북한군 지휘성원들과 국방과학원 지도간부들이 이번 철도기동미사일연대 검열사격훈련을 지도했다. 김정은 당 총비서는 불참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작년 9월15일에도 철도기동미사일연대 사격훈련을 했다. 당시 북한은 관영매체를 통해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단거리탄도미사일 KN-23 또는 그 개량형으로 추정되는 미사일 2기를 실은 열차형 이동식 발사대를 처음 공개하기도 했다.

신문은 "(이번) 검열사격훈련은 철도기동미사일연대 전투원들의 전투준비태세를 검열하고 화력임무수행능력을 높여주기 위한 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며 "철도기동미사일연대는 14일 오전 (북한군) 총참모부로부터 불의에 화력임무를 접수하고 신속히 지적된 발사지점으로 기동해 2발의 전술유도탄으로 조선(북한) 동해상의 설정 목표를 명중 타격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번에 발사한 미사일의 사거리·고도 등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미사일이 함경북도 화대군 앞바다의 무인도 '알섬'을 타격하는 모습을 촬영한 사진을 게재했다.

우리 군 합동참모본부는 앞서 북한이 평안북도 의주 일대에서 동해 동북방을 향해 발사한 미사일이 약 430㎞을 비행했다고 밝혔다. 알섬은 의주로부터 약 430㎞ 거리에 위치해 있다.

북한이 작년 9월 평안남도 양덕 일대에서 철도기동미사일연대 사격훈련을 실시했을 땐 비행거리가 약 800㎞로 탐지됐었다.

노동신문은 "(이번 훈련) 강평에선 신속한 기동성과 명중성을 보장한 평안북도 철도기동미사일여대의 전투동원태세가 높이 평가됐다"며 "전국적인 철도기동미사일운용체계를 바로 세우고 우리 식의 철도기동미사일전법을 더 완성하기 위한 방도적 문제들이 토의됐다"고 전했다.

북한이 이날 보도에서 '전국적 철도기동미사일운용체계'를 언급한 점에 비춰볼 때 평안남북도 이외 지역에도 철도기동미사일연대를 편성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처럼 열차를 이동식 미사일 발사대로 이용할 경우 철도가 깔려 있는 곳이면 어디서든 운용할 수 있고, 특히 일반 열차로 위장했을 땐 정찰자산 등으로 식별해내기 어렵단 장점이 있다. 또 KN-23은 '풀업기동'(미사일이 하강하다 재상승하는 것)이 가능해 대공미사일로 요격하기가 쉽지 않다. 물론 열차형 이동식 발사대는 철길이 파괴되면 그만큼 운용 반경이 제한된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올 들어 이번이 세 번째다. 북한은 지난 5일과 11일엔 '극초음속미사일'이라고 주장하는 탄도미사일을 1발씩 시험 발사했다. 우리 군 합참은 북한이 14일엔 오후 2시41분과 52분쯤 등 2차례에 걸쳐 탄도미사일을 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즉, 북한의 지난 5·11일 발사는 새 전략무기 시험을 위한 것이었다면 14일 발사는 기존 무기체계를 이용한 훈련 차원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는 외무성 대변인이 미국의 추가 제재 조치에 반발하는 담화를 낸 지 약 9시간 만에 진행됐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전날 담화에서 전술무기(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는 국가 방위력 강화를 위한 내부 계획의 일환이라며 "미국이 기어코 대결적 자세를 취해간다면 우린 더 강력하고도 분명하게 반응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