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충북, 신규 산업단지 16곳 조성…면적 1176만200㎡

충북, 신규 산업단지 16곳 조성…면적 1176만200㎡
청주 오창과학산업단지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 충북도가 지역 발전과 경제 성장을 견인할 산업단지를 새로 조성한다.

도는 산업입지의 개발에 관한 통합 지침에 따라 '2022년 충북도 산업단지 지정 계획'을 고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일반산업단지는 시·도지사가 계획을 수립해 국토교통부 심의를 거쳐야 한다. 이어 산단별로 지자체가 자체 승인하는 절차로 지정한다.

이 계획을 보면 국토부 심의를 통과한 산단은 모두 16곳이다. 전체 면적은 1176만200㎡이며 산업용지는 742만1700㎡다.

지역별로는 청주시 5곳을 비롯해 충주시 4곳, 영동군과 진천군, 음성군 각 2곳, 옥천군 1곳이다.

규모는 북충주IC 일반산단이 169만7000㎡로 가장 크다.
음성 삼성테크노밸리 일반산단(160만2000㎡), 오창나노테크 일반산단(150만4000㎡). 진천메가폴리스 일반산단(139만5000㎡) 등의 순이다.

이들 산단은 앞으로 지정 신청, 공청회 등 주민의견 수렴, 관계 기관 협의, 지방산업단지계획 심의위원회 심사 등의 지정 절차를 밟아야 한다.

도는 산단 조성이 마무리되면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전국대비 충북경제 4% 실현의 토대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c@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