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안양시 ‘모바일 임용장’ 준다…"자긍심 강화"

안양시 모바일 임용장. 사진제공=안양시
안양시 모바일 임용장. 사진제공=안양시

【파이낸셜뉴스 안양=강근주 기자】 안양시가 전보발령을 받은 소속 공무원에게 종이 임용장이 아닌 모바일 임용장을 수여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모바일 임용장은 해당 직원이 휴대폰으로 발송된 URL을 통해 임용장 이미지를 내려 받는 방식으로 수여된다. 임용장은 그동안 대회의실 등 지정 장소에 모여 교부해왔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거리두기에 공직사회가 솔선하고, 언제든 휴대폰에서 임용장을 확인할 수 있어 소속감과 자긍심을 심어줄 전망이다. 모바일 임용장 수여 대상은 전보발령을 받은 5급 이하 공무원이다.

한 직원은 “임용장은 인사이동 때만 반짝 쥐어보고 어디에 뒀는지 모르는 경우가 많은데 휴대폰에 쏙 담아 그럴 걱정이 없을 것아 잘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모바일 임용장이 공직시회 소속감을 부여하고 능력을 최대한 발휘하게 하는 하나의 계기가 되면 좋겠다”며 “아울러 스마트도시답게 비대면 디지털행정 서비스에도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안양시는 최근 전보발령자에게 임용장을 수여하지 않고 있고, 코로나19가 발생했던 2020년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6급 이하 승진자에 대해 임용장을 만들지 않고 있다.

한편 안양시는 6급 신임 팀장과 신규 임용자 교육도 메타버스로 진행하는 등 언택트 시대 공무원 교육 프로그램에 변화를 시도할 방침이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