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NC 2022년 주장에 노진혁…"새 동료들 적응 돕겠다"

NC 2022년 주장에 노진혁…"새 동료들 적응 돕겠다"
2022시즌 NC 다이노스 주장으로 선임된 노진혁. 2021.10.15/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의 내야수 노진혁(33)이 2022시즌 주장으로 선임됐다.

15일 NC 구단에 따르면 지난해 말 이동욱 감독이 노진혁에게 의사를 물었고 노진혁은 흔쾌히 받아들였다.

노진혁은 NC 창단 멤버로서 성실한 모습을 보이며 팀의 주축 선수로 성장했다.

NC 구단은 노진혁에 대해 "평소 그라운드에서 동료들을 이끌고 실수도 부드럽게 격려하는 리더십을 보여왔다"고 설명했다.

노진혁은 구단을 통해 "해왔던 것처럼 동료들과 유쾌한 대화를 나누면서 팀 분위기를 만들어가겠다"며 "새로운 동료들이 와서 기대되는데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돕고 주장으로서 책임감 있는 모습 보여드리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NC는 올 시즌 선수단 배번도 확정했다. KIA 타이거즈로 떠난 나성범의 배번 '47번'은 비워두기로 했다. 구단 측은 나성범에 대한 감사와 예우의 의미라고 설명했다.

새로 합류한 외야수 손아섭과 박건우는 이전 팀에서 사용하던 31번, 37번을 그대로 사용한다.

트레이드로 유니폼을 갈아입은 심창민은 '20홀드'를 목표로 삼으면서 20번을 골랐다.

새 외국인 타자 닉 마티니는 4번을 달았다.
송명기는 기존 62번에서 11번으로 바꿨다.

복무 중인 최재익은 최시혁으로 개명했다. 최시혁은 내달 2일 공익근무 소집해제 후 재활조에 합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