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안양시, 5급이하 종이 임용장 없앴다…모바일로 대체

안양시, 5급이하 종이 임용장 없앴다…모바일로 대체
(출처=뉴시스/NEWSIS)

[안양=뉴시스] 박석희 기자 = 경기 안양시청 소속의 5급 이하 공직자는 ‘모바일 임용장’을 받는다. 안양시는 이달부터 전보 등에 따른 인사 발령 시 휴대전화로 임용장을 수여한다고 15일 밝혔다.

대회의실 등 특정 장소에 모이게 해 종이로 만든 임용장을 주던 관행에서 벗어나, 해당 직원이 자신의 휴대폰으로 발송된 URL을 확인, 개인 식별정보를 입력한 후 임명장 이미지를 내려받도록 시스템을 바꿨다.

장기화하는 코로나19 거리 두기 준수에 공직사회가 솔선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물론, 언제든 자신의 휴대폰에서 임용장을 확인할 수 있어 소속감과 자긍심을 심어줄 것으로 시는 기대한다.

아울러 안양시는 최근 전보 발령자에게는 종이 임용장을 수여하지 않았으며, 지난 2020년 코로나19 발생 이후 거리 두기 차원에서 6급 이하 승진자에 대한 임용장은 아예 제작도 하지 않았다.


어느 직원은 “임용장은 인사이동 때만 반짝 쥐어보고 어디에 뒀는지 모르는 경우가 많은데 휴대폰에 쏙 담아 그럴 걱정이 없을 것 같아 잘됐다고 생각한다”라며 "바람직한 공직사회의 변화로 받아들인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안양시는 6급 신임팀장과 신규임용자를 대상으로 한 교육을 메타버스로 전환하기로 하는 등 언택트 시대, 공무원들의 각종 교육프로그램에도 변화를 준다는 방침이다.

최대호 시장은 "모바일 임용장이 소속감을 부여하고 나아가 자신의 향상된 능력을 발휘하게 하는 하나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라며 "스마트도시답게 비대면 디지털 행정 서비스에 주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