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홍준표 "김건희 녹취에 이어 尹 영화도 나온다는데...대책 있나"

2022 대선 후보 정보 > 이재명 윤석열 심상정 안철수
기사내용 요약
"1997년 이회창 대선 때 아들 병역의혹·단일화 문제로 패배"
"아첨하는 측근들을 물리치고 나홀로 광야에 서라…시간이 없다"

홍준표 "김건희 녹취에 이어 尹 영화도 나온다는데...대책 있나"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2021.11.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15일 "김건희씨 7시간 녹취록 공개에 이어 다음달에는 탄핵 당시 좌파 연합에 가담 했던 윤석열 후보가 나오는 '나의 촛불'이라는 다큐멘터리 영화도 상영 된다고 한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말하며 "저들은 정교하게 대선 플랜을 가동하고 있는데 우리는 아무런 대책 없이 좌충우돌하는 모습들이 참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그는 "1997년 이회창 후보의 대선 데자뷰를 보는 느낌"이라며 "이회창 후보 자녀의 병역 의혹과 이인제 후보와의 단일화 난제가 결국 대선 패배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에도 윤 후보의 처가 비리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와의 단일화 난제가 1997년 대선 패배의 재판(再版)이 되는 게 아니냐는 어두운 그리자가 짙게 드리워진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홍 의원은 "대선 경선 때도 이런 상황이 올 거라고 수차례 경고해도 모두 귀를 막고 있더니 정권교체 이 좋은 호기를 이렇게 허무하게 날릴 수는 없지 않느냐"며 "윤 후보의 국가 경영 역량 강화, 처갓집 비리 엄단의지 발표와 단절, 안후보와 단일화 적극 추진으로 난제를 풀어 나가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회창 후보 때도 이를 막은 것은 측근들의 발호였다"며 "아첨하는 측근들을 물리치고 나홀로 광야에 설 때 다시 일어설 수 있다. 시간이 없으니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