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윤석열 "할 거면 화끈하게…가덕신공항 예타 면제하고 산은 부산으로"

2022 대선 후보 정보 > 이재명 윤석열 심상정 안철수
윤석열 "할 거면 화끈하게…가덕신공항 예타 면제하고 산은 부산으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5일 오전 부산 수영구 국민의힘 부산시당에서 열린 부산시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연단으로 향하며 두 팔을 들어보이고 있다. 2022.1.1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부산=뉴스1) 유새슬 기자,박기범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5일 "부산은 대한민국의 자존심"이라며 가덕신공항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고 KDB산업은행을 부산으로 이전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공공기관 지역 이전은 윤 후보가 처음 언급한 것으로, 최근 답보 상태인 부산·울산·경남(PK) 지지율을 끌어모으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는 결심이 읽힌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부산 수영구의 국민의힘 부산시당에서 열린 부산시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이 같이 밝혔다.

윤 후보는 "부산은 대한민국의 자존심이다. 전쟁 때는 나라를 지킨 최후의 보루, 경제 성장기에는 대한민국 성장의 동력이었다"며 "부산은 항상 힘이 넘치고 역동적인 도시다. 그래서 저도 부산에 올 때마다 늘 기운을 받고 간다"고 말해 환호를 자아냈다.

윤 후보는 "우리 역사의 격변기마다 부산은 대한민국을 살리는 힘이 됐다"며 "이번에는 우리가 침묵할 것이 아니라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 부산시민이 얼마나 무서운지 보여줘야 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윤 후보는 "부산을 새롭게 탈바꿈시키겠다"며 "가덕도 신공항, 기왕 시작할 거면 화끈하게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시키겠다"고 외쳤다.

이어 "부산이 세계 최고의 해양도시, 첨단도시로 발돋움하려면 금융자원이 뒷받침돼야 한다"면서 "그래서 저는 KDB산업은행을 부산으로 이전시키겠다"고 말했다. 현장에서는 박수와 환호가 이어졌다.


윤 후보는 부울경 GTX를 건설해 '부울경 30분 생활권 시대'를 열고, 부산 북항 재개발 사업을 조속히 완성시키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2030 엑스포를 반드시 성공시키겠다고도 했다.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는 행사 직후 보도자료를 통해 Δ경부선 철도 지하화 Δ도심 속의 55보급창과 8부두 시설을 이전 Δ침례병원의 공공병원 전환 Δ아동전문 응급병원 설립 등의 공약을 추가로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