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미 법원 웜비어 부모에 북한은행 자금 24만 달러 지급

기사내용 요약
북한에 억류됐다가 식물인간으로 돌아온 뒤 숨진 대학생
부모의 손해배상 소송에 조선광선은행 동결자금 지불 판결

미 법원 웜비어 부모에 북한은행 자금 24만 달러 지급
【유엔본부=AP/뉴시스】 북한에 억류됐다가 의식불명 상태로 귀국한지 수일 뒤 사망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부모 신디와 프레드 웜비어가 4일(현지시간) 유엔 본부에서 열린 북한 인권탄압 관형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두 사람은 아들의 죽음을 헛되게 하지 않기 위해 북한 인권탄압에 대해 계속 목소리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2018.05.04

[서울=뉴시스] 강영진 기자 = 미국 법원이 지난 2016년 북한에 억류됐다가 1년반만에 식물인간 상태로 미국으로 돌아와 사망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부모에게 미국 뉴욕주가 압류한 북한 조선광선은행 동결 자금 24만달러(약 2억8560만원)를 지급하도록 판결했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자유아시아방송(RFA)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뉴욕 북부 연방지방법원은 13일 뉴욕주 감사원이 보유한 북한 조선광선은행의 동결 자산 24만 달러와 이에 대해 발생한 이자를 더해 10일 내로 웜비어 부모에게 이 자금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법원은 북한과 조선광선은행 모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나 응답하지 않았고 이에 따라 웜비어의 부모는 미국의 테러위험보험법(TRIA)에 따라 채권자로서 북한의 자산을 회수할 자격이 있다고 판결했다.


웜비어의 부모들은 지난 2018년 4월 북한을 상대로 미 워싱턴 디씨 연방 법원에 11억달러(약 1조3090억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냈으며 법원은 북한이 5억114만달러(약 5964억원)을 지급하도록 판결했었다.

이후 웜비어 부모측은 전세계에 은닉된 북한 자산 추적에 나서 배상금을 받아내고 있다.

지난해 9월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이 발표한 '2020 테러리스트 자산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정부가 동결한 북한 자산이 3169만달러(약 377억원)에 달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yjkang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