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尹 여가부 폐지' 공방…李 "나쁜 정치" vs 野 "소도 웃을 일"(종합)

2022 대선 후보 정보 > 이재명 윤석열 심상정 안철수
'尹 여가부 폐지' 공방…李 "나쁜 정치" vs 野 "소도 웃을 일"(종합)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5일 오전 부산 동구 부산항여객터미널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신해양강국 비전선포식'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2.1.1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尹 여가부 폐지' 공방…李 "나쁜 정치" vs 野 "소도 웃을 일"(종합)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4일 오후 인천시 부평구 부평 문화거리를 방문, 즉석연설하고 있다. 2022.1.1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尹 여가부 폐지' 공방…李 "나쁜 정치" vs 野 "소도 웃을 일"(종합)
윤석열 국민의힘 페이스북 갈무리.© 뉴스1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서혜림 기자 = 여야는 14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윤 후보의 여가부 폐지 공약이 "남녀갈등을 조장한다"고 비판했고, 국민의힘은 "악의적 프레임"이라고 맞받았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자신의 SNS에 윤 후보가 최근 페이스북에 '여성가족부 폐지'라고 일곱 글자를 적은 글을 링크하고 "고르디우스 매듭처럼 단칼에 잘라 버리고 특정 집단만을 선택하는 정치는 나쁜 정치"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런 선거 전략은 이전까지 듣도 보도 못한 것"이라며 "제1야당 대통령 후보와 대표가 국민분열적 언동을 아무렇지도 않게 하고 또 버젓이 기사 제목이 되는 것이 놀랍기만 하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남녀 갈등, 세대 갈등 조장은 세상을 흑과 백으로만 나누고, 국민을 둘로 갈라놓는다는 점에서 제2의 지역주의나 다름없다"며 "서로에 대한 증오를 부추겨 자신은 뒤에서 정치적으로 큰 이득을 취하는 나쁜 정치의 전형"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치는 분열을 조장하는 대신 갈등을 조정하고 공동체를 통합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믿는다"며 "청년 세대와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문제로 접근해 분열을 해소하고 상처를 치유하는 역할을 하고 싶다"고 적었다.

국민의힘은 즉각 "질 나쁜 갈등 조장"이라고 응수했다.

황규환 선대본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에서 "상대 후보의 공약에 대해 논리로 반대하면 될 것을 아무런 근거도 없이 '갈등 조장'이라는 악의적인 프레임을 덧씌우고 선동한다"고 밝혔다.


황 대변인은 그러면서 "무엇보다 막말과 비하, 선동과 갈라치기의 아이콘인 이 후보가 '제2의 지역주의'를 운운하고 '국민통합의 길'로 가겠다는 소도 웃을 일"이라고 비꼬았다.

황 대변인은 "가족에게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욕설은 한 것이야 차치하더라도 자신의 정책에 반대한다는 이유로 시의회 의원 명단을 공개하고 자신을 비판했다는 이유로 네티즌을 고발했다"며 "반일 감정을 자극하며 선동에 나섰으며 국민 절반의 지지를 받았던 제1야당에 대해선 온갖 비아냥을 늘어놨다"고 싸잡아 비판했다.

이어 "정작 '초라한 부산', '천박한 서울', '대구 봉쇄' 등의 온갖 지역비하 발언을 쏟아낸 것은 민주당이고 '백제불가론'를 운운하며 지역주의를 조장했던 것은 다름 아닌 이 후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