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윤상현 "안철수 후보도 TV토론에 참여시키자"

2022 대선 후보 정보 > 이재명 윤석열 심상정 안철수
기사내용 요약
"지지율 15% 상회하는 대선후보 배제는 적절치 않아"

윤상현 "안철수 후보도 TV토론에 참여시키자"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안철수(오른쪽)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해 11월 1일 오전 국회 잔디광장에서 20대 대통령 선거 출마 선언을 한 가운데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이 찾아 인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은 15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도 TV토론에 참여시켜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설 연휴 전 양자 TV토론회에 동의했다. 안 후보는 3자토론을 제안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인천지역 4선인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선거비용을 100% 보전받는 15%기준을 상회하는 대선후보를 토론에서 배제한다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법정 TV토론이 아니기 때문에 더더욱 17%의 국민의 뜻을 받드는 모습을 보일 필요가 있다"며 "정권교체를 위해 중도층의 마음을 얻고자 꾸준히 노력해온 국민의힘이 정작 중도정치의 가치를 한결같이 지켜온 안 후보를 외면한다면 수권정당의 역량을 가진 큰 그릇임을 보여주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정권교체를 위해 대선을 치르고 있는 것이지, 집권여당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제1야당임을 보여주기 위해 대선을 치르고 있는 것이 결코 아니다"라며 "정권교체를 바라는 민심은 55%인데, 윤 후보의 지지율은 38%라고 한다.
우리의 당면과제는 정권교체를 바라는 압도적 민심을 오롯이 담아내는 데 집중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국민이 현 정권에게 가장 염증을 느끼고 정권교체를 바라게 된 중요한 이유가 바로 현 정부의 지독한 편가르기"라며 "그러한 국민의 마음을 읽고, 우리는 안철수 후보를 편가르지 않는 것으로부터 출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국민의힘이 안 후보를 경쟁대상으로 밀어내는 것이 아니라, 품고 동행하는 모습을 보일 때 국민에게 감동을 줄 것"이라며 "정권교체의 민심을 빈틈없이 가득 채우는 국민의힘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