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쿠밍가 25점' 골든스테이트, 동부 선두 시카고 완파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미국 프로농구(NBA) 서부 콘퍼런스 강호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동부 콘퍼런스 선두 시카고 불스의 자존심에 생채기를 냈다.

골든스테이트는 1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유나이티드 센터에서 열린 2021-22 NBA 정규시즌 시카고와의 방문 경기에서 138-96으로 이겼다.

전날(14일) 동부 밀워키 벅스에 완패를 당한 골든스테이트는 완벽히 달라진 경기력으로 자존심을 세웠다.

골든스테이트는 주축인 드레이먼드 그린이 종아리 부상으로 뛰지 못했으나 새 얼굴이 빛났다. 신인 조나단 쿠밍가는 25점을 몰아치며 승리를 이끌었다. 조던 풀(22점)과 앤드류 위긴스(21점)도 힘을 보탰다.

'에이스' 스테픈 커리는 3점슛 4방을 포함해 19점을 더했다. 골든스테이트는 서부 2위(31승 11패) 자리를 지켰다.

1쿼터를 37-28로 마친 골든스테이트는 2쿼터 승부를 일찌감치 결정지었다.

시카고가 연이은 공격 범실로 주춤하는 사이 멀리 달아났다. 쿠밍가는 내외곽을 휘저으며 시카고 수비를 농락했다. 시카고의 허술한 수비를 틈 타 골든스테이트는 전반을 78-47로 끝냈다.

후반도 반전은 없었다. 골든스테이트 벤치 자원들마저 시카고 공략에 앞장섰고, 시카고는 백기를 들었다.

알렉스 카루소가 이탈한 시카고는 주득점원 잭 라빈이 경기 시작 3분 만에 무릎 부상으로 이탈한 것이 뼈아팠다.

니콜라 부세비치(19점 14리바운드)와 더마 드로잔(17점 7어시스트), 벤치에서 시작한 코비 화이트(20점)가 분전했지만 패배를 막지 못했다.


선두답지 않은 저조한 경기력에 홈 팬들의 야유도 자주 쏟아졌다. 2연패에 빠졌음에도 시카고는 동부 1위(27승 13패)를 지켰다.

다만, 이날 애틀랜타 호크스를 꺾고 4연승을 달린 동부 2위 마이애미 히트(27승 15패)에 1경기 차로 쫓기게 됐다.

◇ 15일 NBA 전적

올랜도 116 - 109 샬럿

디트로이트 103 - 87 토론토

피닉스 112 - 94 인디애나

필라델피아 111 - 99 보스턴

골든스테이트 138 - 96 시카고

마이애미 124 - 118 애틀랜타

클리블랜드 114 - 109 샌안토니오

댈러스 112 - 85 멤피스

새크라멘토 126 - 114 휴스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