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재명 "남녀갈등 조장 나쁜 정치" vs 이준석 "복어 드셨나"(종합)

2022 대선 후보 정보 > 이재명 윤석열 심상정 안철수
기사내용 요약
"윤석열·이준석, 아무렇지 않게 국민분열 언동"
"남녀·세대갈등 제2지역주의…통합의 길 걷겠다"
이준석 "뭐 이리 말 많나…닷페이스 보고 말할 것"

이재명 "남녀갈등 조장 나쁜 정치" vs 이준석 "복어 드셨나"(종합)
[홍천=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5일 강원 홍천생명건강과학관에서 강원 바이오산업과 홍천 바이오클러스터 비전 발표를 하고 있다. 2022.01.15.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정윤아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5일 "시간이 다소 걸리더라도 청년세대와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문제로 접근해 분열을 해소하고 상처를 치유하는 역할을 하고 싶다. 그 방법을 찾고 싶다"면서 국민통합을 다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남녀갈등, 세대갈등 조장, 국민 편가르기를 우려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고르디우스 매듭처럼 단칼에 잘라 버리고 특정 집단만을 선택하는 정치는 나쁜 정치다. 옳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윤 후보의 '여성가족부 폐지' 일곱글자 페이스북 단막글을 공유했다.

그는 "최근 선거를 보면서 여러 가지로 우려스러운 상황을 목도하게 된다. 남녀갈등 세대갈등을 부추기는 것이 그렇다"며 "이런 선거 전략은 이전까지 듣도 보도 못한 것이다. 속으로야 그런 생각을 한다해도 차마 입 밖으로 얘기하지 못했던 정치, 선거에서 해서는 안될 금기 같은 것이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 이준석 대표를 겨냥해 "그런데 제1야당 대통령 후보와 대표가 이런 국민분열적 언동을 아무렇지도 않게 하고, 또 버젓이 기사 제목이 되는 것이 놀랍기만 하다"고 질타했다.

이 후보는 "남녀 갈등, 세대 갈등 조장은 모두 공통점이 있다. 세상을 흑과 백으로만 나누고, 국민을 둘로 갈라놓는다는 점에서 제2의 지역주의나 다름없다"며 "서로에 대한 증오를 부추겨 상대가 가진 작은 것을 빼앗게 선동하며 자신은 뒤에서 정치적으로 큰 이득을 취하는 나쁜 정치의 전형"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저도 2030 청년세대의 성별 갈등을 깊게 이해하지 못했던 게 사실이다. 그래서 많은 전문가를 모셔서 간담회를 하고, 특강도 들었다"며 "여전히 완전히 이해되지 않는 부분이 있어 성별을 가리지 않고 청년들과 다양한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으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진심과 달리, 어느 한 그룹을 적극적인 지지자로 만들어 표를 획득해야 하는 선거에서 영리하지 않은 행보라는 비판을 들어야 했다"며 "그러나 정치는 분열을 조장하는 대신 갈등을 조정하고 공동체를 통합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믿는다. 쉽지 않은 길처럼 보이지만 저는 국민의 집단지성을 믿고 그 길을 가고자 한다"고 국민 통합을 다짐했다.

이 후보는 "선거는 경쟁과 갈등 속에 치러도 대통령은 다시 대한민국을 통합의 용광로로 만들어야 하기 때문"이라며 "국민만 믿고 뚜벅뚜벅 가겠다. 국민통합의 길로 가겠다. 응원해 달라"고 했다.

이재명 "남녀갈등 조장 나쁜 정치" vs 이준석 "복어 드셨나"(종합)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가 13일 오후 울산 남구 울산시당 5층 강당에서 열린 청년정치사관학교 특강을 하고 있다. 2022.01.13. bbs@newsis.com


이에 대해 이준석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본인이 본인이 생각하는 젠더관과 2030을 위한 공약과 정책을 내놓으면 되지 뭐 이리 말이 많느냐"며 "복어 좀 드셨나"라고 비꼬았다.

이 대표는 평소 젠더 이슈를 다루기 힘든 '복어 요리'에 빗댄 바 있다. 이어 이 후보가 출연한 '닷페이스' 채널을 거론하며 "편집에 여념이 없겠지만 닷페이스 출연 영상 보고 추가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황규환 선대본부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상대 후보의 공약에 대해 논리로 반대하면 될 것을, 아무런 근거도 없이 '갈등 조장'이라는 악의적인 프레임을 덧씌우고 선동하는 이 후보의 행태야말로 질 나쁜 갈등 조장"이라며 "지난 주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여성가족부 폐지에 찬성하는 여론이 절반을 넘어섰다.
국민 과반 이상이 동의하는 정책이 어떻게 갈등을 조장하는 정책이 될 수 있는가"라고 가세했다.

황 대변인은 "무엇보다 막말과 비하, 선동과 갈라치기의 아이콘인 이재명 후보가 '제2의 지역주의'를 운운하고, '국민통합의 길'로 가겠다니 소도 웃을 일"이라며 "가족에게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욕설을 한 것이야 차치하더라도, 자신의 정책에 반대한다는 이유로 시의회 의원 명단을 공개하고, 자신을 비판했다는 이유로 네티즌을 고발했다. 반일 감정을 자극하며 선동에 나섰으며, 국민 절반의 지지를 받았던 제1야당에 대해서는 온갖 비아냥을 늘어놓았다"고 응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yoon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