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윤석열, 울산 찾아 "하늘자동차 특구지정·광역철도 건설 등" 약속

2022 대선 후보 정보 > 이재명 윤석열 심상정 안철수
기사내용 요약
"제가 집권하면 울산을 더욱더 발전시키겠다"

윤석열, 울산 찾아 "하늘자동차 특구지정·광역철도 건설 등" 약속
[울산=뉴시스] 김선웅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5일 울산 동해선 광역전철 태화강역에 도착하고 있다. 2022.01.15. mangusta@newsis.com
[서울·울산=뉴시스] 정윤아 권지원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15일 울산을 찾아 하늘자동차 특구지정 클러스터 구축, 광역철도 건설 등 15가지의 지역 공약을 약속했다.

1박2일로 부산·울산·경남을 찾은 윤 후보는 이날 마지막 일정으로 울산 동구에서 열린 '울산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했다.

윤 후보는 "울산은 경제 기적을 이룬 선진 대한민국의 상징이자 산업과 경제를 책임지고 있는 성장동력"이라며 "또 대한민국 도시들이 나아가야할 방향을 제대로 알려주는 도시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5년간 문재인 정권은 대한민국을 퇴보시키고 국민의 삶을 힘들게 했다"며 "우리가 반드시 심판해야한다. 자영업자를 벼랑끝으로 몰고간 엉터리 방역대책을 바로잡겠다"고 호소했다.

윤 후보는 "제가 집권하면 울산을 더욱더 발전시키겠다"며 "자동차, 조선산업의 첨단 산업화를 적극 지원하고, 울산 의료원 조속한 설립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유니스트 의과학원 설립으로 세계적 수준의 의료복합 타운을 육성하겠다"며 "울산광역 철도의 조기완공과 도시철도 건설로 교통이 편리한 울산을 만들겠다"고 했다.


윤 후보는 그 외 울산 하늘자동차 특구지정(도심항공모빌리티,UAM) 클러스터 구축, 수소 모빌리티 클러스터 구축, 국립산업박물관 건립, 도시철도(트램)건설, 제2명촌교 건설, 종합대학 울산이전 유치, 도시균형발전을 위한 규제총량 확대 추진 등도 약속했다.

앞서 윤 후보는 이날 오후 부산 기장 일광역에서 울산 태화강역으로 동해선 광역전철을 타고 이동했다.

윤 후보는 전철에서 시민들을 만나 과거 부산에서 근무했던 시절 이야기를 하고 사진을 함께 찍어주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leak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