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영암 육용오리농장서 H5형 조류독감 검출…고병원성 여부는 2~5일 후

영암 육용오리농장서 H5형 조류독감 검출…고병원성 여부는 2~5일 후
전남 영암군의 한 오리 농장에서 방역당국이 살처분 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자료사진./뉴스1 © News1

(무안=뉴스1) 박준배 기자 = 전남 영암 군서면의 한 육용오리농장에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됐다.

15일 전남도에 따르면 AI 특별강화조치로 육용오리 사육단계 검사 과정에서 H5형 항원을 확인했다. 최종 고병원성 여부는 2~5일 후 나올 예정이다.

전남도는 즉시 초동방역팀을 현장에 투입해 농장 출입을 통제하고 농장 육용오리 3만3000마리를 예방적 살처분했다.

도는 현장지원관을 파견해 역학조사와 발생 원인을 분석하고 있다. 도내 전 가금농장에 SNS로 상황을 알리고 농장 출입통제와 소독 등 차단방역을 강화토록 했다.

검출농장 반경 10㎞는 방역지역으로 설정해 이동 통제와 집중소독을 하고 있다. 역학 관련 농장과 시설도 이동제한을 실시하고 해당 농장은 정밀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잔존바이러스 제거를 위해 소독장비를 총동원해 농장 주변 도로에 집중 소독을 하고 하루 중 가장 따뜻한 매일 오후 2~3시 농장 마당과 축사 내외 일제 소독을 할 계획이다.

발생 농장과 동일 계열 농장, 차량은 16일 오후 9시까지 36시간 일시 이동을 중지한다.

전남도 관계자는 "가금농장에서 소독과 통제 등 차단방역이 이뤄지지 않으면 추가 발생 가능성이 높다"며 "가금농장에서는 철저한 통제와 소독, 장화 갈아신기 등 기본 방역수칙을 반드시 지켜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