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찰, '불법시위' 민중총궐기 주최자·주요참가자 수사 착수

경찰, '불법시위' 민중총궐기 주최자·주요참가자 수사 착수
민주노총과 한국진보연대, 전국농민회총연맹 등 진보단체들로 구성된 전국민중행동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열린 '민중총궐기'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1.15/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강수련 기자 = 민주노총 등 진보단체로 구성된 전국민중행동이 15일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기습적으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 가운데, 경찰이 주최자와 주요 참가자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경찰청 불법시위 수사본부는 "이날 여의도 공원에서 대규모 불법집회를 강행한 주최자 및 주요 참가자 등에 대해 집회시위법 및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은 불법행위에 책임이 있는 주최자 등에 대해 즉시 출석요구하는 한편, 지난해 도심권 대규모 불법시위에도 중복적으로 관여한 주최자와 주요 참가자에 대해서는 해당 불법행위들을 종합해 엄정 수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찰 관계자는 "주최자와 주요 참가자 등에 대해서는 채증 자료를 분석해서 수사에 착수할 것"이라며 "(수사 대상이) 총 몇 명인지는 분석해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전국민중행동은 이날 민중총궐기를 열고 이번 대선에서 민중의 목소리가 반영되지 않았다며 비판했다. 경찰 추산 1만1000명, 주최 측 추산 1만5000명이 모였으며 현장에서 충돌, 연행 사례는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