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찰, '민중총궐기' 집회 수사 착수…"주요 참가자 엄정 수사"

기사내용 요약
"주최자에 대해서는 즉시 출석 요구"
"일반 참여자도 엄정한 수사 진행"

경찰, '민중총궐기' 집회 수사 착수…"주요 참가자 엄정 수사"
[서울=뉴시스]이준호 기자=민주노총과 한국진보연대, 전국농민회총연맹 등 진보단체들로 구성된 전국민중행동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여의도 공원에 집결해 '민중총궐기'를 개최했다.2022.01.15.

[서울=뉴시스] 이준호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을 비롯한 진보단체들이 15일 대규모 집회를 강행한 가운데 경찰이 집회 관련자들을 대상으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경찰청 불법시위 수사본부는 이날 집회 이후 입장문을 통해 "여의도 공원에서 대규모 불법집회를 강행한 주최자 및 주요 참가자 등에 대해 집시법 및 감염병예방법을 위반한 혐의로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불법집회 주최자에 대해서는 즉시 출석을 요구하고 주최자 외 일반 참여자에 대해서도 엄정한 수사를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해 도심권 대규모 불법시위에도 중복적으로 관여한 주최자 및 주요 참가자에 대해서는 해당 불법행위들을 종합해 엄정하게 수사하겠다"고 전했다.


민주노총과 한국진보연대, 전국농민회총연맹 등 진보단체들로 구성된 전국민중행동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여의도 공원에 집결해 '민중총궐기'를 개최했다. 집회에는 1만5000여 명(주최 측 추산)이 참가했다.

정부와 서울시가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이유로 집회 금지를 통보하자 낮 12시30분께 기습적으로 여의도 공원으로 장소 공지를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o2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