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완주군, 전북형 청년수당 참여자 113명 모집…월 30만원 지원

전북 완주군은 오는 21일까지 2022년 전북청년 지역정착 지원사업(전북형 청년수당)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은 전북 완주군청사 전경./뉴스1
전북 완주군은 오는 21일까지 2022년 전북청년 지역정착 지원사업(전북형 청년수당)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은 전북 완주군청사 전경./뉴스1

(완주=뉴스1) 강교현 기자 = 전북 완주군은 오는 21일까지 2022년 전북청년 지역정착 지원사업(전북형 청년수당)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15일 밝혔다.

전북형 청년수당은 취업 초기 청년의 낮은 임금을 보전해 지역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모집인원은 113명이다.

지원 대상은 도내 농·임·어업, 문화예술분야 종사자, 중소기업, 연구소기업에서 1년 이상 재직 중인 정규직 종사자로서 주민등록상 도내 1년 이상 거주 중인 가구기준 중위소득 150% 이하, 만 18∼39세 청년이다.


참여자 접수는 전북형 청년수당 사이트나 전북청년허브센터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선정된 청년은 월 30만원씩 최대 1년간 신용카드와 연계해 사용할 수 있는 포인트를 지원받는다.

완주군 관계자는 "전북형 청년수당이 도내 청년들의 지역 정착에 디딤돌 역할을 하는 사업인 만큼 많은 청년들이 참여해 혜택을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