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구조견, 붕괴 아파트 25층서 이상 반응…"혼동 가능성도 있어"

구조견, 붕괴 아파트 25층서 이상 반응…"혼동 가능성도 있어"
14일 오후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산업개발 아파트 신축공사 붕괴사고' 현장에서 소방당국이 인명구조견과 함께 실종자 수색을 하고 있다. (소방청 제공) 2022.1.14/뉴스1 © News1

(광주=뉴스1) 이수민 기자 = 광주 현대산업개발 아파트 신축공사 붕괴 사고 5일째인 15일 실종자 수색에 나선 구조견이 이상 반응을 보였다. 소방당국은 미미한 반응인 데다 구조자를 확인할 순 없지만 집중 수색할 방침이다.

문희준 서구긴급구조통제단장(광주 서부소방서장)은 15일 오후 5시 정례 브리핑에서 "인명구조견이 25층에서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문 단장은 "(그러나)25층에서 반응을 보였다는 이유로 실종자가 있다고 확신할 순 없다"며 "구조대원이 수색을 하고 나면 그 체취가 남기 때문에 감지에 혼선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구조단은 수색구조견 23마리를 총동원해 매일 8마리씩 인명 구조에 투입하고 있다. 4마리씩 교대로 투입해 지하층 탐색을 마쳤고 나머지 전층을 재탐색하고 있다.


앞서 지난 11일 오후 3시46분 현대산업개발이 시공 중인 화정동 아이파크 신축 공사 현장 201동 건물이 38층부터 23층까지 무너져 작업자 6명이 실종됐다.

6명 중 1명은 전날 숨진 채 발견됐고 나머지 5명의 생사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소방당국은 매일 오전 7시30분부터 무인굴삭기와 여진탐지기, 음향탐지기, 내시경, 열화상 카메라, 인명구조견과 장비를 현장에 투입해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