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놀뭐' 김은영 "써니힐 주비라고 알려진 뒤 촬영장 공기 달라져"

'놀뭐' 김은영 "써니힐 주비라고 알려진 뒤 촬영장 공기 달라져"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배우 김은영이 써니힐 출신임이 알려진 뒤 주변 반응이 달라졌다고 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 도토리 페스티벌에는 걸그룹 써니힐이 등장해 '두근두근', '통화 연결음', '굿바이 투 로맨스' 등 추억의 명곡을 불렀다.

이날 유재석은 멤버들에게 '놀면 뭐하니?+'에 출연한 뒤 달라진 점이 있는지 물었고, 빛나는 "직장인 승마장에 연예인들이 많이 오는데, 내가 인기 서열 1위"라고 너스레를 떨었으며, 김은영은 "내가 써니힐 주비라는 게 알려진 뒤 촬영장 공기가 달라졌다. NG가 나도 안 혼난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유재석이 릴레이와 확장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유니버스' 스토리를 담아내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최근에는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가 함께 출연 중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6시3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