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임슬옹 "새 소속사와 계약할 때 '2AM이 우선' 조항 넣었다"

임슬옹 "새 소속사와 계약할 때 '2AM이 우선' 조항 넣었다"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2AM이 처음 계약한 회사를 나와서도 완전체로 활동할 수 있는 이유를 밝혔다.

15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그룹 2AM이 출연했다.

임슬옹은 자신이 '2AM 지킴이'라고 했다. 그는 이번 앨범 프로듀싱을 맡았다고 밝혔다. 현재 네 멤버 모두 회사가 다르지만 꼭 다시 뭉치겠다는 약속을 지켰다. 계약 만료 후 각자 다른 회사와 계약할 때도 2AM 활동을 한다면 2AM 활동을 무조건 우선으로 한다는 조항을 넣었다고 한다.

정진운은 "JYP와 계약이 만료됐을 때 박진영이 밥을 사주면서 '너는 다른 회사 가서 너만의 음악 색깔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라면서 미스틱을 소개해줬다. 계약서 이런 것도 마무리로 봐주셨다"고 말했다. 조권은 "그래도 이번 타이틀곡이 박진영의 곡이다"고 여전히 이어지고 있는 인연을 자랑했다.


강호동은 프로듀서를 하면서 불만 사항이 없었냐고 물었다. 임슬옹은 "불만 사항은 크게 없었는데, 속으로 많이 했던 얘기가 '으휴, 연예인 것들'이다"면서 웃었다. 김희철은 "뮤직비디오 감독을 하는 신동도 '형, 연예인들은 진짜 피곤하다'라는 말을 자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