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스타벅스, 중국서 배달 서비스 강화...메이투완과 손잡아

[파이낸셜뉴스]
스타벅스가 중국 음식배달앱 메이투완과 협력을 체결한 18일 베이징 매장에서 진행한 언론 홍보 행사 도중 스타벅스 직원이 메이투완 배달직원에게 배달품을 전달하고 있다. 로이터뉴스1
스타벅스가 중국 음식배달앱 메이투완과 협력을 체결한 18일 베이징 매장에서 진행한 언론 홍보 행사 도중 스타벅스 직원이 메이투완 배달직원에게 배달품을 전달하고 있다. 로이터뉴스1

스타벅스가 중국에서 배달 서비스 강화에 나섰다. 중국 음식 배달업체 메이투완과 배달 서비스 협력에 합의했다.

중국은 미국에 이어 스타벅스 2위 시장이다.

CNN비즈니스에 따르면 스타벅스는 18일(이하 현지시간) 중국에서 음식 배달 애플리케이션 메이투완과 손잡고 신메뉴들을 배달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중 소비자들은 6억6700만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는 메이투완을 통해 스타벅스 신메뉴들을 집이나 회사에서 받아볼 수 있게 된다.

스타벅스는 올해 말까지 중국내 약 5000개 자사 매장을 메이투완 배달망과 연계시킬 방침이다. 메이투완 앱에 자사 매장들 페이지를 만들어 소비자들이 각 매장별 행사, 사진, 동영상 등을 볼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스타벅스는 중국 기술업체들과 연계를 확대해왔다.

2020년 텐센트 산하 위챗과 협업해 위챗을 통해 배달 주문을 할 수 있도록 한 바 있다.

앞서 2018년에는 알리바바와 제휴했다. 음성인식으로 주문하고, 알리페이로 결제하며, 알리바바 산하의 음식 배달 앱인 엘레닷미를 이용해 배달이 가능토록 했다.

스타벅스는 알리바바와 협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메이투완과는 알리바바와 하지 않았던 새로운 이벤트도 계획하고 있다. 스타벅스 매장 일부를 예약해 생일파티부터 회의에 이르기까지 사적인 행사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1971 살롱' 이벤트도 추진하기로 했다.

중국은 스타벅스 핵심 시장이다.

약 210개 중국 도시 곳곳의 스타벅스에서 일하는 직원만 6만6000명이 넘고, 가장 최근 실적인 지난해 8~10월 매출만 9억6400만 달러에 이른다.

한편 스타벅스가 중국 시장에서 크게 성장하면서 입방아에도 오르고 있다.

중국 관영 언론이 지난해 12월 스타벅스 매장 2곳에서 유통기한이 지난 식재료를 사용했다는 보도를 낸 뒤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

사건은 중국 소셜미디어를 달궜고, 결국 스타벅스는 중국 내 모든 매장에 대한 조사와 직원 재교육에 나섰다.

스타벅스는 이 사건으로 공개사과도 해야 했다고 CNN비즈니스는 전했다.

dympna@fnnews.com 송경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