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강원권 국립묘지(호국원) 조성, 양해각서 체결

【파이낸셜뉴스 춘천=서정욱 기자】 강원권 국립묘지(호국원) 조성사업 양해각서가 20일 체결한다.

강원권 국립묘지(호국원) 조성, 양해각서 체결
20일 강원도는 이날 강원권 국립묘지(호국원) 조성사업 양해각서를 보훈처와 체결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경기 이천 국립묘지(호국원) 일부 모습.

20일 강원도에 따르면 이날 도청 본관에서 국가보훈처와 강원권 국립묘지 조성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에, 보훈처는 강원권 국립묘지 입지선정 타당성 및 기본구상 연구용역을 시작으로 오는 2028년까지 2만기 규모로 봉안시설과 현충탑, 현충관, 관리동 등 부대시설을 갖춘 국립묘지를 조성할 계획을 수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횡성군, 영월군, 양구군 등 국립묘지 유치를 희망하 3개군으로부터 접수를 받아 놓고 있어 향후 국립묘지가 조성될 부지를 지자체와 지역주민의 참여 속에 오는 7월까지 입지선정 타당성 연구용역을 완료하면, 오는 10월에 최종 선정될 계획이다.

아울러, 설계 및 인허가 용역 등을 거쳐 오는 2026년에 착공하여 2028년 하반기에 2만기 규모로 강원권 국립묘지가 최종 개원될 전망이다.

한편, 강원권에 거주 중인 국립묘지 안장대상자는 1만 8천명으로 전체의 4.6%이다.

syi23@fnnews.com 서정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