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롯데百 "수산 선물세트 실적 78% 신장.. 굴비·전복 인기"

고객이 롯데백화점 매장에서 굴비 선물세트를 살펴보고 있다. 롯데백화점 제공.
고객이 롯데백화점 매장에서 굴비 선물세트를 살펴보고 있다. 롯데백화점 제공.

올해 설에는 굴비 등 수산 선물세트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23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7일부터 1월 6일까지 20일간 진행된 ‘2022년 설 선물세트 사전 예약 판매’ 실적을 분석해 본 결과, 굴비와 전복 등 수산 선물세트 실적이 전년 동 기간 대비 약 78% 신장했다. 구매 고객수가 약 50% 이상 증가했으며, 40~50대부터 20~30대 젊은 세대까지 다양한 고객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백화점은 이번 설 명절을 맞아 고객의 다양한 수요에 맞춰 1인 가구 맞춤 소포장 상품부터 250만원 명품 굴비세트까지 다양한 수산 선물세트를 준비했다.

먼저, 1년 중 참조기의 살이 가장 단단하고 기름진 11월 ~12월에 잡은 겨울 참조기 중에서도 상위 1% 이상의 원물만으로 제작한 명품 굴비세트가 수산 선물세트 매출을 견인했다.

특히 ‘명품 영광 법성포 굴비세트 眞’은 한 마리 당 350g 이상의 크기로, 작년 설에 판매됐던 최고가 굴비 상품인 ‘황제 세트(마리당 270g)’보다도 30% 이상 큰 참조기로 작업해 상품의 품질을 높였다. 이를 위해 찬바람을 맞으며 영광 법성포항, 목포항, 여수항, 제주 한림항 등에서 국내산 참조기를 수매하여 원물을 준비했으며, 영광 법성포 굴비 특품사업단 회원 업체에서 정성 들여 만들었다. 점포별 한정으로 준비한 물량이 현재 70% 이상 판매되는 등, 이번 설 선물세트에도 프리미엄 선물에 대한 수요가 높게 나타났다.

1인 가구와 젊은 세대를 겨냥해 다양하게 선보인 소포장 선물세트와 간편조리 수산물 선물세트도 인기다. 손질과 조리가 힘든 굴비를 쪄서 개별 진공포장해, 전자레인지에 간편하게 데워 먹을 수 있게 만든 ‘찐보리부세 선물세트’는 초기 준비물량이 모두 소진돼 추가 물량을 확보할 정도로 판매량이 높다. 또한, 이번 설 선물세트에서 처음 선보이는 ‘시작이반 전복 영양밥 세트’는 1인가구를 위한 맞춤 선물로 예상보다 높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귀성 대신 여행이나 캠핑, 홈설을 즐기려는 고객들이 많아지면서 이색 수산 선물세트에 대한 관심도 높다. 훈제하거나 냉동하지 않은 뉴질랜드 생연어와 홀스래디쉬 소스, 케이퍼로 구성된 ‘뉴질랜드 킹연어 선물세트’는 스테이크와 회로 다양하게 즐길 수 있어, 홈파티를 준비하는 고객들의 구매 문의가 지속되고 있다. 또한, 크레이피쉬로 잘 알려진 ‘스파이니 랍스터’는 롯데온을 통해 주문과 동시에 살아있는 상태로 배송되어 싱싱한 회로도 즐길 수 있으며 구이, 찜 등 다양한 요리로 활용도가 높아 캠핑족을 위한 추천 선물 상위권에 올랐다.

롯데온도 오는 26일까지 굴비세트 등 설 선물세트 구매 시 최대 20% 즉시 할인과 카드 할인 및 엘포인트 적립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온 마음 설' 행사를 진행한다.
특히 지난해부터 수산물 선물세트의 구매 동향이 저단가 실속형과 고가의 프리미엄 상품으로 이원화되는 흐름을 보이고 있어 관련 상품을 중심으로 준비했다. 먼저 롯데온이 엄선한 프리미엄 선물세트만 모아 선보이는 '명절명가' 매장에는 가격대별 최대 40만원대까지 다양한 굴비세트를 선보이며, 이색 상품으로는 명인의 비법을 담아 만든 상품으로 '대한민국 침장명인 반건조 새싹 보리굴비 10미', '명인 김광자 전통제조 영암어란 4호', 항공직송 '캐나다 프리미엄 자숙랍스터 선물세트 2호' 등을 판매한다.

이경민 롯데백화점 Fresh Food부문 수산팀장은 "명절을 보내는 방식에 따라 선물에 대한 수요도 점점 다양해지고 있다”며, "롯데백화점에서 준비한 다양한 수산 선물세트와 함께 모두에게 행복한 명절 연휴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ju0@fnnews.com 김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