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MLCC·스마트폰’이 효자… 삼성전기-LG이노텍, 영업익 1조

‘MLCC·스마트폰’이 효자… 삼성전기-LG이노텍, 영업익 1조
국내 양대 전자부품 기업인 삼성전기와 LG이노텍이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하며 나란히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스마트폰과 세트(완성품) 업체 호황이 지속되면서 기판 수요가 크게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된다.

삼성전기는 26일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 9조6750억원, 영업이익 1조486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4.8%, 62.9%씩 증가했다. 삼성전기 연간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어선 건 지난 2018년(1조1499억원) 이후 3년 만으로, 사상 최대다. 지난 4·4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548억원(29.6%) 오른 2조4299억원, 영업이익은 553억원(21.2%) 늘어난 3162억원을 기록했다.

경연성회로기판(RFPCB) 등 저수익 사업을 정리한 가운데 산업·전장용으로 쓰이는 적층세라믹캐패시터(MLCC) 및 5세대(G) 스마트폰·노트북·PC용 고사양 패키지기판 판매가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된다.

LG이노텍도 지난해 연간 매출액 14조9456억원, 영업이익 1조2642억원을 올리며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6.6%, 85.6%씩 증가했다. LG이노텍의 연간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4·4분기 매출액은 48.9% 증가한 5조7231억원, 영업이익은 25.6% 오른 4298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애플 아이폰에 공급하는 카메라·3D센싱모듈 등을 생산하는 광학솔루션사업이 실적 성장을 이끌었다. 또 반도체·디스플레이용 기판 등을 생산하는 기판소재사업과 차량부품을 생산하는 전장부품사업이 매출액 확대를 뒷받침했다.

사업부문별로 광학솔루션사업 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7% 증가한 4조7945억원을 나타냈다.
연간 매출액은 11조5178억원으로 69.9% 증가했다. 기판소재사업 분기 매출액은 26% 증가한 4275억원을, 연간 매출액은 26.3% 늘어난 1조5709억원을 나타냈다. 전장부품사업 분기 매출액은 13% 증가한 3873억원, 연간 매출액은 17.1% 늘어난 1조3903억원을 기록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