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WHO "다음 변이, 오미크론 보다 전염성 더 강할 것"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가 출현하면 현재 오미크론 변이보다 잘 퍼진다고 내다봤다. 이어 새 변이의 치명률이 관건이라고 지적했다.

미국 경제매체 CNBC 등에 따르면 마리아 판 케르크호버 WHO 코로나19 기술팀장은 25일(현지시간) 새 변이의 위험성을 이같이 경고했다.

그는 "다음에 등장하는 변이는 지금 돌고 있는 변이들을 추월해야 해서 더욱 전염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판 케르크호버는 "우리는 새 변이가 지금 변이보다 치명적인지 주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론적으로 바이러스가 변이를 거듭할수록 치명률이 떨어지는 경향이 있다면서도 "이번에도 그렇게 된다는 보장은 없다"고 말했다.

판 케르크호버는 새 변이가 현존하는 코로나19 백신을 더욱 잘 돌파해 백신의 효능을 더 쉽게 떨어뜨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같은 날 대표적인 코로나19 백신 개발사인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는 오미크론 변이용 새 백신 임상시험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미 이달에 새 백신 생산에 들어갔으며 보건당국의 허가를 받는 대로 오는 3월부터 시장에 새 백신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판 케르크호버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이 일부 국가에서 정점을 찍었다는 주장에 대해 "시민들이 영원히 마스크를 쓰고 거리두기를 하진 않겠지만 지금은 계속 그렇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