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심상정, '4자 토론 거부' 尹에 "해치지 않을테니 도망가지 마라"

심상정, '4자 토론 거부' 尹에 "해치지 않을테니 도망가지 마라"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리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간 양자 TV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심문기일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1.25/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27일 국민의힘 측이 오는 31일 다자 토론을 거부하고 더불어민주당과 양자 토론을 제안한 데 대해 "해치지 않을 테니 굳이 궁색한 꼼수로 2자 토론으로 도망가지 마시고, 4자 토론에 나오셔도 괜찮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시글을 통해 "윤석열 후보님, 심상정은 물지 않는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심 후보는 Δ국회의원 5인 이상을 보유한 정당 추천 후보자 Δ직전 대통령선거 등에서 3% 이상을 득표한 정당 추천 후보자 Δ여론조사 평균 지지율 5% 이상 후보자 등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대통령 선거 토론회 대상 후보자 자격을 열거한 뒤 "이는 다당제 정치 현실, 토론 활성화 필요성, 선거운동의 기회균등 보장 등을 감안해 법으로 정한 기준"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어제 법원은 합리적 근거 없는 양자토론이 평등권과 공직선거법상 토론회 참여권, 유권자의 알 권리를 침해하였음을 명확히 밝혔다"며 "늘 법대로 하겠다는 윤 후보께서 왜 토론은 법대로 못하겠다는 건가. 불리하다 싶으면 탈법하고, 민주주의마저 부정하는 게 윤석열의 공정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TV토론 실무협상단 성일종 의원은 이날 "오는 31일 국회 의원회관 혹은 제3의 장소를 잡아서 양자토론을 개최할 것을 더불어민주당에 제안한다"며 "법원의 가처분 결정 취지는 방송사 초청 토론회가 선거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것으로, 방송사 초청이 아닌 양자 간 합의한 토론회 개최는 무방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에 민주당은 "법원의 판결을 무시하지 말고 성사를 목전에 둔 4자 토론에 먼저 참여한다고 선언해주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