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원전株' 강세 일으킨 文 발언…강풍 이어질까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월25일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글로벌 에너지 공급망 현안 점검 회의에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으로 부터 보고를 받고 있다, (청와대 제공)/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월25일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글로벌 에너지 공급망 현안 점검 회의에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으로 부터 보고를 받고 있다, (청와대 제공)/뉴스1


탈핵 대선연대 구성원들이 지난1월1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한울 3,4호기 백지화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탈핵 대선연대 구성원들이 지난1월1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한울 3,4호기 백지화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해 12월29일 경북 울진군 신한울원자력 발전소 3,4호기 부지에서 원전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해 12월29일 경북 울진군 신한울원자력 발전소 3,4호기 부지에서 원전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원자력 발전 활용 필요성을 언급하면서 원자력 발전 관련 종목들이 간만에 강세를 나타냈다.

증권가에서는 정부가 기존 원전 폐지 기조를 뒤바꾼 정도는 아니어서 상승 흐름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코스피시장)에서 두산중공업은 전날(2월28일) 전 거래일 대비 10.05%(1900원) 상승한 2만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두산중공업이 2만원대로 다시 올라선 것은 지난 1월14일 이후 처음이다. 두 자릿수 상승세를 보인 것도 지난해 10월25일(13.94%)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한국전력도 1400원(6.42%) 상승하며 모처럼 활기를 찾았다.

한국전력이 직전에 5% 이상으로 올랐던 시기를 찾아보면 지난해 6월7일(5.23%)까지 거슬러 올라가야 할 정도다.

원자력 부품, 소재 등을 공급하는 코스닥 상장사 보성파워텍은 이날 상한가(29.81%)를 기록했으며, 한전기술(4.45%) DL이앤씨(4.05%) 한전KPS(3.64%) 등 전력 관련주도 동반 상승했다.

두산중공업은 채권단 관리 체제에서 조기 졸업한다는 소식이 주가 상승을 견인했다.

지난달 27일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두산그룹과 체결했던 재무구조 개선약정(MOU)에 따른 채권단 관리체제를 종료한다고 밝혔다.

한편에서는 전날 상승 밑바탕에는 문 대통령이 내놓은 원전 관련 언급도 깔려있다는 시각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지난 25일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한 글로벌 에너지 공급망 현안점검 회의에서 "원전(원자력 발전)을 주력 기저 전원(電源)으로 충분히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우크라이나 사태를 둘러싼 지정학적 리스크 지속에 에너지 주가와 정부 원전 정책 전환 기대감에 원전 주가가 강세를 기록했다"고 풀이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천연가스 등 에너지를 무기화하자 문 정부에서 유지된 탈원전 기조에 변화가 생겼다는 기대감도 상승세를 뒷받침했다.

하지만 증권가에서는 탈원전 정책은 유지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로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 에너지전환 정책은 신규 원전 건설 중단, 수명이 다한 노후 원전의 수명 연장 금지 등을 2084년까지 장기에 걸쳐 단계적으로 추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탈원전 기조에서 벗어나려면 신규 원전 건설이 필요하다는 선까지 언급이 나와야 한다는 설명이다.

나민식 이베스트투자증권 "신한울 1·2호기와 신고리 5·6호기는 9차 전력기본계획에 따라 이미 계획에 있던 원전"이라며 "쟁점이 되는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에 관한 언급은 없었다"고 말했다.

신한울 3·4호기는 6000억~8000억원을 투입해 공정이 10% 진행된 상황이지만 문 정부 들어 탈원전 기조가 강해지면서 건설이 중단된 상태다.

나 연구원은 그러면서 "(대통령) 발언이 한국전력, 한전기술, 한전KPS 실적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며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등 신규 원전을 추가하지 않는 이상 기업 가치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말했다.


다만 대선 이후에 누가 당선되는지에 따라 원전주 운명이 갈릴 가능성도 없지 않다.

유력 후보 중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가능성을 열어두긴 했지만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감원전 정책'으로 바꿔야 한다며 원전 축소를 주장하고 있다.

반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탈원전 백지화"를 내세우고 있어 윤 후보 당선 시 원전주는 상대적으로 우호적인 환경에 놓이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