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MWC 2022] SKT 유영상 사장 “3대 해외 먹거리 찾았다”

관련종목▶

5G 3년 노하우 결집된 이프랜드-사피온-양자암호 글로벌

전 사업 영역에 AI 적용.. ‘Net Zero’ 등 ESG 경영 강화
[파이낸셜뉴스] 【바르셀로나(스페인)·서울=김미희 김준혁 기자】 SK텔레콤(SKT)이 3대 해외 먹거리로 △메타버스(3차원 가상세계) △인공지능(AI) 반도체 △양자암호를 낙점했다.

유영상 SKT 대표는 2월 28일(현지시각) 국제모바일기술박람회(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MWC 2022)가 열리고 있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2022년은 5세대 이동통신(5G) 상용화 이후 3년간 결집된 노하우로 탄생한 SKT 넥스트 빅 테크들이 본격적으로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는 원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SKT는 또 사업 분야를 △유무선 통신 △미디어 △엔터프라이즈(Enterprise) △AIVERSE △커넥티드 인텔리전스(Connected Intelligence) 5대 사업군으로 재편해 핵심 사업의 안정적 성장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KT 유영상 사장이 지난 2월 28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3대 ‘Next Big-tech(이프랜드, 사피온, 양자암호)’의 글로벌 진출을 본격화 한다고 밝혔다. SKT 제공
SKT 유영상 사장이 지난 2월 28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3대 ‘Next Big-tech(이프랜드, 사피온, 양자암호)’의 글로벌 진출을 본격화 한다고 밝혔다. SKT 제공

SKT가 5G 상용화 이후 선보인 ‘이프랜드, AI반도체, 양자암호통신’은 이번 MWC 2022에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SKT의 메타버스 서비스 ‘이프랜드’는 올해 80개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적극 진출한다.

이프랜드는 국내에서 1500개 이상 제휴 요청을 받는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이다. SKT는 자사 전시관에 전 세계에 공개될 글로벌 이프랜드 개발 버전과 이용자들 메타버스 체험 영역 확대를 위해 개발된 ‘HMD(헤드 마운티드 디스플레이)’ 버전을 함께 선보였다.

SKT는 이용자가 이프랜드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수 있도록 플랫폼을 개방형으로 업그레이드하고, 블록체인과 대체불가능한토큰(NFT) 기술을 적용한 가상공간 속 장터(Market Place)도 열 예정이다.

SKT는 향후 ‘이프랜드’를 AI 에이전트와 콘텐츠, 경제시스템, 백엔드(backend) 인프라 등이 상호 연결되는 하나의 ‘AIVERSE’ 서비스로 진화 시킬 계획이다.

SKT는 오는 2023년 초까지 AI 반도체 차세대 후속모델을 출시, 글로벌 AI 반도체 분야의 톱티어(Top Tier) 사업자로 도약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SKT는 올해 글로벌 AI반도체 분야 영역 확대를 위해 최근 분사시킨 AI 반도체 기업 사피온(SAPEON)과 협력해 제조, 보안, 미디어, 자동차 영역 등에서 상용 사례를 확보하는데 전력을 쏟을 계획이다.

SKT는 차세대 AI반도체 출시와 적극적인 글로벌 확장을 통해 오는 2027년까지 누적 매출 2조원, 기업가치 10조원 규모의 회사로 성장시키겠다고 밝혔다.

SKT는 양자암호통신 분야에서 글로벌 톱 양자암호 사업자가 되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앞서 SKT는 지난 2018년 인수한 세계적 양자암호 기술 기업 ‘IDQ’를 기반으로 유럽은 물론 북미와 아시아 지역 주요 국가 통신, 금융, 공공 망에서 양자암호통신 이용 사례(Use Case)를 만들어내고 있다.

SKT는 5대 사업군 개편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5대 사업군은 △5G를 비롯한 유무선 통신 △콘텐츠 중심 미디어 △데이터센터, 클라우드, AIoT 분야를 총괄하는 엔터프라이즈 △구독, 메타버스, AI에이전트 3대 서비스 중심 AIVERSE △UAM(도심항공모빌리티), 로봇, 자율주행 등 미래 사업을 준비하는 커넥티드 인텔리전스(Connected Intelligence)이다.

SKT 유영상 사장은 “메타버스와 AI반도체, 양자암호를 시작으로 본격화될 SKT 2.0의 해외 진출은 ICT 강국 대한민국이 차세대 글로벌 ICT 시장을 리드하는 기반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전 세계에서 호평 받을 수 있는 차별화된 기술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김준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