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3·1절 맞아 "평화·민주주의 지킬 것…국민 잘사는 나라 만들겠다"

기사내용 요약
"굳건 한미동맹 토대로 성장…더 발전시킬 것"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지난 2월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2.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지난 2월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2.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일 3·1절 103주년을 맞아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은 3·1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이어받아 민주주의와 한반도 평화를 흔들려는 세력에 맞서 평화의 시대를, 민주주의 시대를 굳건히 지켜나가겠다"고 밝혔다.

박광온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공보단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전하며 "한반도 평화와 정치교체, 통합의 정치를 통해 온 국민이 함께 잘사는, 품격 있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103년 전 오늘, 자주독립을 외쳤던 위대한 겨레의 함성을 되새긴다"며 "우리 선조들은 일제의 잔혹한 탄압에도 굴종을 거부하고, 맨몸으로 '대한독립 만세'를 외쳤다"고 운을 뗐다.


이어 "민족자존과 민족자결의 대원칙을 선포하고, 대한민국의 건국과 상해임시정부 수립의 선포로 이어진 민족적 역량과 에너지의 총 결집이었다"며 "우리 국민은 그렇게 자주와 독립, 한반도 평화를 위해 싸워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난의 위기에 굴하지 않고, 고통과 인내의 시간을 견디며 다시 일어선 위대한 국민"이라며 "일제 식민 통치에 맞서 주권을 되찾았기에 우리 국민은 강한 힘과 단합이 국권과 평화를 지킬 수 있음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동족상잔의 비극을 경험했기에 평화의 소중함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대한민국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토대로 세계 6위 국방력을 바탕으로 누구도 넘볼 수 없는 자랑스러운 나라로 성장해왔고, 국민의 힘으로 더욱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