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문 대통령 "日, 역사 직시해야…불행했던 과거 딛고 미래 협력"

기사내용 요약
"독립선언, 묵은 원한·일시 감정 극복 제안…지금 우리 마음도 같아"
"日, 한일 관계 넘어 선진국 리더십 갖기를…역사 앞에 겸허해야"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서울 서대문구 국립 대한민국임시정부 기념관에서 열린 제103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2.03.01.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서울 서대문구 국립 대한민국임시정부 기념관에서 열린 제103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2.03.01.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여러가지 어려움이 많은 지금 가까운 이웃인 한국과 일본이 '한때 불행했던 과거의 역사'를 딛고 미래를 향해 협력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에서 거행된 제103주년 3·1절 기념식 기념사에서 "우리 선조들은 3·1독립운동 선언에서 '묵은 원한'과 '일시적 감정'을 극복하고 동양의 평화를 위해 함께하자고 일본에 제안했다. 지금 우리의 마음도 같다"며 이렇게 말했다.


또 "한일 양국의 협력은 미래세대를 위한 현 세대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일 관계를 넘어서, 일본이 선진국으로서 리더십을 가지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그러기 위해서 일본은 역사를 직시하고, 역사 앞에서 겸허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때 불행했던 과거'로 인해 때때로 덧나는 이웃 나라 국민의 상처를 공감할 수 있을 때 일본은 신뢰받는 나라가 될 것"이라며 "우리 정부는 지역의 평화와 번영은 물론 코로나와 기후위기, 그리고 공급망 위기와 새로운 경제질서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적 과제의 대응에 함께하기 위해 항상 대화의 문을 열어둘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