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친환경차 보급촉진 이차보전 사업 공고…정부, 최대 2%p 이자 지원

© News1 장수영
© News1 장수영

(세종=뉴스1) 나혜윤 기자 = '미래차 전환' 투자에 나서는 자동차부품기업을 대상으로 한 금융기관 대출상품이 출시되는 가운데, 대출이자 일부를 정부가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이같은 투자를 계획 중인 기업에 대한 금융기관 대출상품을 시중은행과 협력해 출시하고, 대출이자 일부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정부는 올해 신규로 추진하는 '친환경차 보급촉진 이차보전' 사업을 공고하고, 사업 전담기관인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을 통해 2일부터 3월31일까지 자금지원 신청을 접수한다.

올해 대출규모는 약 1700억원 수준으로 전기차 부품 등 미래차 부품 생산 및 기술확보를 위한 Δ설비투자 Δ지분인수 등 M&A Δ연구개발자금 등에 대해 지원하며 한국산업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부산은행, ㈜경남은행 등 5개 시중은행에서 관련 대출상품을 출시·운용한다.

대출은 업체당 최대 200억원 한도로 실시될 예정이다. 정부는 사업계획 심사 등을 통해 미래차 전환 준비가 충실한 기업을 대출심사 대상으로 추천하고, 대출이자를 최대 2%p까지 대출기간(최대 8년) 동안 지원한다.


산업부는 이번 자동차 부품기업 전용 대출상품 출시로 미래차 부품 아이템을 발굴하고, 생산설비·기술확보 등을 위한 미래차 전환 투자에 나서는 부품기업의 자금확보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산업부 관계자는 "자동차부품기업 전용 대출상품이 미래차 전환을 위한 부품기업의 선제적 대응 투자를 촉진하는데 마중물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지원예산 및 정책수단을 지속적으로 확충하여 자동차산업 생태계의 공정한 전환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업공고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산업부 및 한국산업기술진흥원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