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산업부, 미래차 전환 부품 기업에 1700억 규모 대출 지원

기사내용 요약
'친환경차 보급 촉진 이차보전' 사업 추진
업체당 최대 200억…이자 2%p까지 지원

[두바이=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엑스포 전시센터 북관에서 열린 2022 두바이 한국 우수 상품전을 찾아 현대기아차그룹 부스에서 수소차 '넥쏘' 설명을 듣고 있다. 2022.01.17. bluesoda@newsis.com
[두바이=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엑스포 전시센터 북관에서 열린 2022 두바이 한국 우수 상품전을 찾아 현대기아차그룹 부스에서 수소차 '넥쏘' 설명을 듣고 있다. 2022.01.17. bluesoda@newsis.com


[세종=뉴시스] 이승재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부터 미래차 전환을 추진하는 자동차 부품 기업을 대상으로 약 1700억원 규모의 대출 지원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산업부는 이날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친환경차 보급 촉진 이차보전' 사업을 공고했다. 이차보전은 시중은행 자금을 활용해 돈을 빌려주고 기업에 이자 일부를 지원해 기업에 저리로 자금을 공급하는 방식이다.

이는 올해 새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전담기관인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을 통해 오는 2일부터 31일까지 지원 신청을 받는다.

지원 대상은 전기차 부품 등 미래차 부품 생산 및 기술 확보를 위한 설비 투자, 지분인수 등 인수합병(M&A), 연구개발 자금 등이다.

대출 상품은 한국산업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부산은행, 경남은행 등 5개 시중은행에서 출시·운용하며, 최대 한도는 업체당 최대 200억원이다.


정부는 사업 계획 심사 등을 통해 미래차 전환 준비가 충실한 기업을 추천하고 대출 이자를 2%포인트(p)까지 최대 8년 동안 지원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은행 대출금리가 3%인 중소기업의 경우 기업은 1%, 정부가 2%씩 이자를 부담하게 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자동차 부품 기업 전용 대출 상품이 미래차 전환을 위한 부품 기업의 선제적 대응 투자를 촉진하는 데 마중물 역할을 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