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동대문구, 중랑천 도시농업체험학습장 정비…4월 개장

중랑천 동시농업체험학습장. © 뉴스1
중랑천 동시농업체험학습장. © 뉴스1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서울 동대문구는 중랑천 도시농업체험장을 오는 4월1일 개장하기 위해 정비에 들어갔다고 1일 밝혔다.

구는 2013년부터 장평교와 장안교 사이에 위치한 중랑천 둔치에서 약 4500㎡(630구획) 규모로 중랑천 도시농업체험장을 운영해왔으나 참여를 원하는 구민이 증가하자 지난해 말 장안교부터 겸재교 방향으로 2000㎡(270구획)의 도시농업체험장을 추가로 조성했다.

구는 새롭게 단장한 중랑천 도시농업체험장을 구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정비에 한창이다.


지난달 10일 토양 시료를 채취해 토양안전성 검사 의뢰를 마쳤고, 추가 조성된 중랑천 도시농업체험장 구역에 파고라, 로프휀스, 야외테이블 등을 새로 설치한다.

한편, 도시농업체험학습장 추가(270구획) 조성으로 모집인원을 지난해 630명에서 올해 900명으로 확대한 결과, 평균 경쟁률은 약 4대1(2555명 신청)에서 약 3대1(2725명 신청)로 낮아졌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해마다 도시농업체험학습장을 이용하려는 구민이 증가함에 따라 더 많은 구민들에게 기회를 제공하고자 장소를 추가로 조성했다"며 "앞으로도 구민의 의견을 수렴하여 이용 편리성, 만족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