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이영애, 우크라이나에 1억원 기부…"전쟁 멈추길 간절히 소원"

이영애 © 뉴스1
이영애 © 뉴스1


드미트로 포노마렌코 트위터 캡처 © 뉴스1
드미트로 포노마렌코 트위터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이영애가 러시아의 침공으로 위기에 처한 우크라이나 국민들을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 드미트로 포노마렌코는 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한국의 유명 여배우 이영애가 우크라이나를 서포트 하고 빠른 시일내 전쟁이 종식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기부금과 편지를 보내준 것에 대해 무척 기쁘고 감동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기부금은 이번 공격으로 피해를 입은 이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포노마렌코 대사는 글과 함께 이영애가 전달한 1억원짜리 수표와 서한을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이영애의 자필이 들어간 서한에서 이영애는 "사랑하는 우크라이나 국민 여러분, 저는 대한민국에 살고 있는 배우 이영애입니다, 저는 전쟁을 겪은 참전 용사의 가족으로서 전쟁의 참혹함을 누구보다 더 뼈저리게 느끼고 있습니다"라며 "어서 빨리 우크라이나에 전쟁이 멈추고 평화가 정착되길 간절히 소원하며 우크라이나 국민 모든 분들의 안녕과 무사를 기도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자유와 평화를 사랑하시는 우크라이나 국민 여러분, 희망과 용기를 잃지 마시길 바랍니다!"라며 "평화를 사랑하는 자유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작지만 소중한 마음을 우크라이나 국민 여러분께 전해드리고 싶습니다, 항상 신의 가호가 있기를 소망합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12월12일 종영한 JTBC 드라마 '구경이'를 통해 무려 4년 만에 안방 극장에 복귀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