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재명·김동연, 대통령 임기 단축·통합정부 구성 합의(상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후보가 1일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새로운물결 제공) 2022.3/1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후보가 1일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새로운물결 제공) 2022.3/1뉴스1

(서울=뉴스1) 이철 기자,전민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 후보는 1일 대선 후 국민통합정부 구성, 대통령 임기 1년 단축, 책임총리제 추진 등에 전격 합의했다.

이 후보와 김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회동을 진행하고 두 사람이 국정 운영의 동반자로 국민통합정부를 구성하는 안에 합의했다.

이 후보는 "새로운 정치교체를 위한 뜻에 함께하고 거기에 더해 국민, 나라를 걱정하는 모든 정치세력 모아서 통합의 정부, 국민 내각을 만든다는 점도 우리가 합의했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정치판을 바꾸고 세력교체를 하자고 한 주장이 결실을 맺어 이 후보와 민주당이 좋은 호응을 보여줬다"며 "그것을 계기로 서로 신의와 성의를 갖고 대화한 끝에 오늘 정치교체, 통합정부 운영과 구성에 대한 합의를 이루게 된 것에 대해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양측은 개헌을 위해 20대 대통령 임기를 1년 단축하고 2026년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를 동시에 실시하기로 했다. 국민적 합의 도출을 위해 별도 기구를 설치, 새 정부 출범 1년 내에 '제7공화국 개헌안'을 만들기로 했다.
개헌안에는 분권형 대통령제, 책임총리, 실질적인 삼권분립을 이루는 내용이 포함한다.

양측은 또 연동형 비례대표제 등 선거제도 개혁, 국회의원 면책특권 폐지, 국민소환제 도입, 국회의원 3선 초과 연임금지 등 정치개혁안을 만들어 대통령 취임 전 국회에 제출하기로 했다.

아울러 주택과 교육정책과 관련해선 여야를 뛰어넘는 독립적 의사결정체계를 만들고 대통령 인수위원회 산하에는 대선 후보의 공통 공약을 추진하는 위원회를 별도로 설치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