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美 "러시아 제재에 물타면 함께 제재"… 中 겨냥 고강도 압박[우크라 침공 경제제재 후폭풍]

美, 중·러 공조 끊어내려는 목적
中금융기관·기술기업 동향 주시
대만 공격에 보내는 경고 해석도
러 중앙은행·국부펀드 추가 제재
천 찢어 위장망으로2월 2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르비브에서 자원봉사자들이 찢은 천을 모아 위장망을 만들 고 있다. AP뉴시스
천 찢어 위장망으로2월 2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르비브에서 자원봉사자들이 찢은 천을 모아 위장망을 만들 고 있다. AP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베이징=정지우 특파원】 미국 정부가 러시아 제재에 '물타기'하는 국가를 함께 제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행동변화를 전제로 한 제재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조치다. 당장 중국이 거론된다. 미국은 또 러시아 중앙은행·국부펀드와의 거래 전면 차단은 즉시 시행에 들어갔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2월 28일(현지시간) 미 국무부 관리를 인용, "만약 중국이나 기타 국가가 우리 제재에 해당하는 활동에 연루되려 할 경우 그들 또한 우리 제재대상에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과 유럽은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스위프트)의 국제결제망에서 러시아 주요 은행들을 퇴출해 무역을 타격하기로 했다. 또 러시아를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몰아내고 미국의 기술, 핵심부품 유입을 차단하는 수출규제까지 가했다.

하지만 중국은 명확히 러시아편에 서지 않으면서도 러시아에 대한 제재는 반대한다는 뜻을 분명히 해왔다. 이런 제재는 러시아·우크라이나뿐만 아니라 이들 국가와 무역을 하는 모든 국가에 피해를 입힐 수 있다는 논리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제재에 부닥친 러시아를 경제적으로 지원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보도도 나온 상태다.

미 당국자들은 미국이 이번 우크라이나 사태를 계기로 중·러 연대를 희석하려는 목적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간 반미를 공통분모로 삼아 밀착관계를 형성해간 러시아와 중국은 제재 완화를 위해 공조할 가능성이 제기돼 왔다.

미 당국자들은 중국이 러시아 지원을 줄여 러시아를 더 고립시킬 수 있으면 양국 협력이 다른 부문에서도 약화할 것으로 분석했다고 WSJ는 전했다.

WSJ는 "중국 금융기관이 러시아의 어려움을 해결해주거나 중국 기술기업이 대러시아 제재를 우회하는지 미국이 주시한다"고 보도했다.

미 당국자들은 대러 제재가 중국이 대만을 공격하면 어떻게 되는지 보여주는 일종의 경고라고 해석했다. 러시아처럼 행동할 경우 그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효과가 있다는 것이다.

커트 캠벨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조정관은 같은 날 미 싱크탱크 저먼마셜펀드가 주최한 화상세미나에 참석, 미국이 인도태평양과 유럽이라는 2곳의 전장(theater)에 동시에 초점을 맞출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몇 달은 이 지역과 관련된 고위급 접촉을 지속하려는 미국의 결의를 보여줄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당장은 미국의 외교적 초점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있지만 조 바이든 행정부 들어 중국 견제를 위해 최우선순위로 둔 인도태평양 전략도 같이 챙길 수 있다는 취지로 해석되고 있다.

미국은 다른 한편으론 러시아에 대한 초고강도 압박을 이어갔다.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이날 성명을 내고 "러시아 중앙은행과 국부 펀드, 러시아 재무부와의 거래를 전면 차단하는 추가 제재를 즉각 시행할 것"이라며 "러시아 중앙은행이 미국에 소유하고 있는 모든 자산은 동결된다"고 발표했다.

러시아 국부펀드인 '직접투자펀드(RDIF)'와 펀드 최고경영자(CEO)이자 푸틴 대통령 측근인 키릴 알렉산드로비치 드미트리에프가 제재를 받게 된다. 이로써 러시아발 인플레이션 압력은 거세지고 투자는 떨어질 것으로 외신은 전망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시작된 이후 현재까지 미국과 서방국들이 잇달아 내놓은 제재로 러시아 최대 은행을 포함해 전체 은행 자산의 80%가 이미 영향권 안에 들어갔고, 러시아 경제가 직격탄을 맞은 상황으로 알려졌다 .

jjw@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