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바이어와 연락 끊겨 대금 회수 못해"…우크라 사태 국내기업 피해 잇따라

무역협회 제공 © 뉴스1
무역협회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장호 기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내 기업들의 피해가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역협회의 '우크라이나 사태 긴급대책반'는 지난달 24일부터 28일까지 5일간 기업 101곳로부터 138건의 애로 사항을 접수했다고 1일 밝혔다.

대금결제 관련이 81건(58.7%)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물류·공급망 관련은 43건(31.2%), 정보부족은 10건(7.3%)을 차지했다.

피해사례를 보면 러시아 및 CIS국가로 화장품을 수출하는 A업체는 우크라이나 바이어와 연락이 끊겨 수출대금을 회수하지 못하고 있다. A업체는 주문 생산한 제품 인수 뿐만 아니라 러시아 루블화 환율상승으로 대금 지급도 거부됐다. A업체는 경영안정 및 유지를 위한 은행자금 대출기한 연장을 요청했다.


칼라강판을 수출하는 B상사도 전쟁 발반 전에 체결된 계약 건에 대해 대금 회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휴대용가스버너 수출 C업체도 당초 우크라이나 항구에 화물이 내렸어야 했으나, 전쟁 반발로 선사로부터 최종도착지가 터키로 변경됐다는 통보를 일방적으로 받았다.

무협협회 관계자는 "전략물자관리원과 금융감독원 등 유관기관과 연결, 국가별 물류정보 등을 통한 정보제공 등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