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서울 재건축 용적률 500%로 늘어난 주택, 세입자에 우선 분양"

민주, 재건축 500%추진위 출범
더불어민주당이 대선을 목전에 두고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서울지역 '부동산 민심' 잡기에 적극 공을 들이고 있다.

송영길 대표는 1일 '서울 재건축·재개발 500%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를 구성, 이 후보가 기존에 발표한 용적률 규제 완화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늘어난 물량은 세입자에게 우선 분양권을 주는 내용도 담겼다. 현 정부와 차별화한 이 후보의 부동산 공약을 막판에 다시 환기시키면서 집값 폭등으로 돌아선 서울표심을 잡기 위한 전략으로 해석된다.

송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추진위 출범식을 갖고 "서울지역 72군데, 약 74만 가구에 해당하는 재건축 지역의 용적률을 500%로 올려서 사업성을 강화하는 동시에 늘어난 분양 물량을 세입자 50%에게 우선 분양권을 주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진위는 민주당 내 조직으로, 김영호·박성준 의원이 공동위원장을 맡고 서울시 의원들이 부위원장을 맡아 실질적으로 추진한다.

앞서 이 후보는 용적률을 500%까지 허용하는 '4종 주거지역' 신설을 통해 재개발·재건축 규제를 대폭 완화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특히 송 대표는 용적률 상향으로 늘어난 물량을 기존 세입자에게 주겠다는 '파격적 공약'을 내놨다.

송 대표는 "세입자들에게 우선 분양권을 준 것은 지금까지 재건축 역사상 처음 있는 혁명적인 일"이라고 설명했다.

재건축·재개발 주택을 '브랜드형 고급 아파트'로 만들겠다는 점도 내세웠다. 용적률 규제 완화로 층수가 늘어나기 때문에 도심교통항공(UAM) 이·착륙지로도 활용할 수 있다는 구상이다.


송 대표는 "500%로 늘어났을 때 제기되는 교통 수요에 대해 2028년부터 일반화되는 '날아다니는 택시' UAM으로 보완하겠다"며 "이 주택에 UAM 이착륙 시설을 만들어 용적률 상승에 따른 이동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서울이 최대 승부처'라는 판단아래 서울민심과 밀접한 부동산 정책 차별화에 방점을 찍은 모양새다.

이 후보 이미 "서울시민께서 가장 크게 체감하고 계신 부동산 문제 대책을 다시 한 번 약속 드린다"며 "부동산 세금은 확 줄이고 공급은 늘리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김나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