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포스코, 광양제철소에 3년간 5조원 투자

2차전지 소재·신사업 투자 확대
포스코 광양제철소 전경. 포스코 제공
포스코 광양제철소 전경. 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지주회사 설립 이후 전남 광양제철소에 3년간 약 5조원을 투자한다.

1일 포스코 광양제철소와 더불어민주당 서동용 의원실에 따르면 포스코는 최근 지주회사 전환에 따른 지역투자 및 지역협력 방안을 확정했다.

포스코는 올해 광양제철소 2·4고로 개보수와 친환경 자동차 전기강판 생산능력 증대사업 등에 1조7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고로는 철광석, 석탄 등의 원료를 소결광, 코크스로 가공한 뒤 최대 2300도에 달하는 열로 쇳물을 만드는 제철소의 핵심 설비다. 포스코는 내년에 신사업 등에 1조7000억원, 2024년에는 1조5000억원을 추가로 투자할 방침이다. 구체적인 투자 항목과 금액은 포스코와 광양의 추가 협의를 통해 확정될 전망이다.


포스코가 올해 광양 지역에 투자하는 1조7000억원은 지난 3년 평균 투자액인 1조1000억원보다 6000억원(54.5%) 가량 증가한 규모다. 또 포스코는 탄소중립 생산체제로의 단계적 전환을 위해 광양제철소 부지를 확장해 전기로와 수소환원설비 등 친환경 설비투자 확대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 관계자는 "친환경차 모터용 전기강판 공장 신설 등 철강관련 투자와 수산화리튬공장, LNG 터미널 증설 등 2차전지 소재 및 수소 관련 신사업 투자 등 지속적인 투자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