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칼럼 >

[특별기고] 28㎓ 5G, 미룰 수 없는 시대 과제

[특별기고] 28㎓ 5G, 미룰 수 없는 시대 과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해 3월 28GHz 5세대(5G) 구축 활성화 TF를 발족해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와 삼성전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과 함께 28GHz 활용을 위한 협력에 나섰다. 그해 9월부터 28GHz를 활용한 지하철내 와이파이 성능 개선 실증을 진행했고, 이를 토대로 오는 4월말까지 서울 지하철 본선(2, 5~8호선)으로 확대 구축하기로 했다. 그렇다면 28GHz 5G서비스는 과연 일반 시민, 나아가 우리나라에 어떤 의미일까?

우선 28GHz를 활용한 지하철 와이파이 백홀(주요 정보통신망과 이용자를 잇는 체계) 사업은 속도를 최대 10배 이상 향상 시켜 승객들이 고화질 라이브 영상 스트리밍, 클라우드 게임, 가상현실 서비스 등 한 차원 높은 모바일 경험을 즐길 수 있다.

이와 함께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28GHz통신을 활용한 신규 비즈니스 기회 창출을 통해 관련 산업 생태계의 성장을 촉진할 수 있다. 28GHz 관련 장비는 약 80여개의 국내 중소 장비부품회사들이 개발 및 납품에 참여하고 있다. 이번 지하철 적용 사례는 세계 최초로 공공 교통수단에서 28GHz 대역을 통해 상용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례는 향후 관련 중소기업의 해외 동반 진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더불어 차세대 통신기술 발전의 토대 마련과 기술 리더십 확보 차원에서 의미가 크다. 한국은 이미 5G 기술을 선도하는 국가로 자리매김했으나 앞으로 5G어드밴스드(Advanced) 및 6G 시대가 도래할 경우 고난이도 기술에 대한 이해와 활용 경험이 중요해질 것이다.


현재 국내는 3.5GHz를 활용한 5G 서비스를 제공 중이지만 향후 차세대 통신이 추구하는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을 포함한 향상된 5G 제공을 위해서는 28GHz 등 초고주파수 대역의 초광대역폭 활용이 필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특히 글로벌 기업들이 6G 연구 경쟁에 박차를 가하고 있고, 국내도 삼성전자를 비롯한 관련기업들이 선행 연구에 착수하는 등 6G 시대가 멀지 않은 상황에서 차세대 통신 기술리더십을 공고히 하기 위해서라도 28GHz에 대한지속적인 투자와 적극적인 활용이 절실하다.

최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2'에서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이 참석해 28GHz의 지하철 활용 사례를 소개하며 우리 기술력을 세계에 알린 바 있다. 단순히 기술력 과시가 아니라 국민편익 증대와 관련 산업 육성, 경제발전 기여는 물론 대한민국이 차세대 글로벌 통신 시장을 주도하는 발판 마련을 위해서 5G 28GHz 활용은 이제 미룰 수 없는 시대의 과제가 아닐까.

양경철 포항공대 전자전기공학과 교수
courage@fnnews.com 전용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