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제주, 수원 꺾고 시즌 첫승 신고…울산과 인천, 나란히 2승1무 (종합)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제주 유나이티드(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제주 유나이티드(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제주 유나이티드(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제주 유나이티드(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1일 오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2022' 울산현대와 수원FC의 경기에서 울산 김민준이 동점골을 넣고 설영우와 기뻐하고 있다. 2022.3.1/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1일 오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2022' 울산현대와 수원FC의 경기에서 울산 김민준이 동점골을 넣고 설영우와 기뻐하고 있다. 2022.3.1/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인천 유나이티드(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인천 유나이티드(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수원=뉴스1) 안영준 기자 = 우승에 도전하겠다는 출사표를 던진 제주 유나이티드가 수원 삼성 원정에서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울산과 인천은 시즌 2번째 승리를 거두면서 나란히 2승1무를 기록했다.

제주는 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3라운드 수원 원정에서 1-0으로 이겼다. 후반 18분 김주공이 결승골을 넣었다.

앞선 두 경기서 1무1패 무득점 3실점으로 다소 부진한 출발을 했던 제주는 이날 승리로 시즌 첫 득점과 첫 승리를 모두 얻었다. 지난 라운드서 수원FC와의 '수원 더비'를 승리, 연승에 도전했던 수원은 1승2패(승점 3)를 기록했다.

수원 더비 승리의 기세를 이어가려는 수원과 첫 승리를 갈망한 제주는 전반부터 팽팽하게 맞섰다. 좀 더 힘을 낸 건 제주였다. 초반부터 제주가 이창민과 최영준을 중심으로 주도권을 장악, 공 소유 시간을 늘리며 침착하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수원은 제주의 배후 공간을 노리는 전략으로 반격했다. 전반 9분 그로닝이 오현규의 크로스를 받아 헤딩 슈팅했으나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고, 19분엔 그로닝이 역습 찬스에서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섰지만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흐름이 수원으로 넘어가는 듯했지만 시즌 첫 승을 노리는 제주 역시 물러서지 않았다. 전반 30분 주민규가 수원 수비진을 허문 뒤 터닝 슈팅을 날렸다. 하지만 이는 양형모 골키퍼의 다이빙에 막혔다.

전반 막판엔 다시 수원이 힘을 냈다. 추가 시간 동안 연속된 코너킥 찬스에서 정승원이 강력한 슈팅을 날렸다. 하지만 이는 김동준의 손끝에 걸렸다.

후반 18분 제주가 먼저 결실을 맺었다. 역습 상황서 정우재가 긴 드리블 후 내준 공을 김주공이 받아 절묘한 감아차기로 수원의 골문을 열었다. 김주공은 제주의 이번 시즌 1호 득점자가 됐다.

기세가 오른 제주는 후반 31분 김주공의 크로스를 받아 주민규가 다시 한 번 수원 골문을 열었으나,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수원은 김태환과 염기훈 등을 투입하며 만회를 위해 애썼지만 제주의 골문은 좀처럼 열리지 않았다. 오히려 제주가 후반 43분 주민규의 슈팅으로 쐐기골을 노렸으나 이는 골대를 맞고 튕겨져 나왔다.

결국 제주가 수원 원정에서 1-0 승리를 거두고 마수걸이 골과 승리를 신고했다.

울산 현대와 수원FC의 맞대결에선 울산이 웃었다.

울산은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FC와의 맞대결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2승1무(승점 7)를 기록한 울산은 아직 3라운드를 치르지 않은 전북 현대(승점 4) 등 경쟁자를 제치고 리그 선두로 치고 올라갔다. 리드를 지키지 못한 수원FC는 3연패, 최하위다.

먼저 골을 넣은 건 수원FC였다. 수원FC는 전반 10분 세트피스 상황서 잭슨이 머리로 밀어준 공을 김승준이 재차 머리로 받아 넣으며 앞서 나갔다.

하지만 울산은 곧바로 추격했다. 전반 42분 설영우가 살짝 띄워준 공을 김민준이 달려들며 그대로 슈팅, 전반전이 끝나기 전에 승부의 균형을 되찾았다.

울산은 후반 6분 바코가 두 경기 연속 페널티킥을 실축하며 어렵게 경기를 풀어가나 싶었지만 후반 21분 바코가 문전 혼전 상황서 집중력을 발휘해 득점에 성공하며 속죄했다.

결국 울산은 이른 시간 선제골을 내주고도 김민준과 바코의 연속골에 힘입어 2-1 짜릿한 승리를 챙겼다.

강릉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강원FC와 인천 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선 원정 팀 인천이 극적 승리를 거뒀다.

0-0으로 팽팽하던 후반 41분, 인천 이명주가 중원에서 단번에 침투 패스를 넣었고 이를 달려들던 김준엽이 마무리했다.

인천 역시 울산과 함께 2승1무(승점 7)를 기록, 2위까지 치고 올라갔다. 반면 3경기 연속 클린시트를 노렸던 강원은 후반 막판 실점에 무너지며 패배, 1승1무1패(승점 4)가 됐다.

성남 종합운동장에서 만난 성남FC와 FC서울의 격돌은 득점없이 무승부로 끝났다.

4개의 슈팅을 시도한 나상호를 포함, 서울이 총 12개의 슈팅을 퍼부으며 경기를 주도했다.
하지만 서울은 슈팅 숫자 3개에 그친 성남의 수비진을 뚫지 못했고 결국 승점 1점씩을 공평하게 나눠가졌다.

1승2무(승점 5)가 된 서울은 무패행진을 이어간 것에 만족해야 했다. 2연패 중이던 성남은 시즌 첫 승점을 얻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