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재명과 연대 선언' 김동연 측 "후보사퇴 추가 논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후보가 1일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대화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3.1/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후보가 1일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대화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3.1/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이훈철 기자,전민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정치교체 연대선언을 한 김동연 새로운물결 후보가 단일화에 선을 그으면서도 사퇴를 위한 추가 논의에 나설 것이라며 중도 사퇴 가능성을 시사했다. 새로운물결 측은 입장이 정리되는 대로 후속 행보에 대해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송문희 새로운물결 대변인은 1일 오후 양당 대선 후보 간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김 후보가 사퇴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오늘 후보 사퇴 얘기는 나오지 않았다"면서도 "그 부분은 추가로 더 논의할 것"이라고 여지를 남겼다.

이어 '선거운동을 계속 진행한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 부분은 저희가 후속 절차를 밟아서 발표할 것"이라며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훈식 민주당 전략기획본부장은 '(오늘 회동을) 단일화로 보면 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렇게 보긴 어렵다"며 "(김동연 후보의) 입장이 있으니 (저희가) 그렇게 말씀드릴 순 없다"고 선을 그었다.

송 대변인도 "오늘 공식적으로 한 내용에는 단일화가 들어가 있지 않다"며 "오늘 단일화 얘기는 하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앞서 이 후보와 김 후보는 이날 오후 깜짝 회동을 갖고 대선 후 국민통합정부 구성, 대통령 임기 1년 단축, 책임총리제 추진 등에 합의한 뒤 정치교체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