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산업단지 중금속배출·불법소각 첨단장비로 감시한다…운영 지침서 배포

© 뉴스1
© 뉴스1

(세종=뉴스1) 나혜윤 기자 = 국립환경과학원은 중금속 배출원에 대한 현장감시를 위해 제작된 측정장비의 운영방안을 설명한 '실시간 이동형 중금속분석시스템 운영 지침서'를 2일부터 관계 기관에 배포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실시간 이동형 중금속분석시스템'이 기존 무인기 및 이동측정차량을 활용한 감시체계에서 측정하지 못했던 산업단지 내 중금속 배출사업장 조사와 생물성연소현장 감시에 효과적인 결과를 도출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국립환경과학원은 시스템의 활용사례 및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중금속이 많이 발생되는 사업장과 지역에서 효과적으로 측정하는 방법을 설명하기 위해 이번 지침서를 제작했다.

지침서는 '실시간 이동형 중금속분석시스템'을 운영하는 기관 및 업무 담당자의 효율적인 업무수행을 위해 제작됐으며 Δ이동형 중금속분석시스템의 개요 Δ업무처리 방법 Δ운영 방법 등 총 3장으로 구성됐다.

특히 현장에서 중금속 배출량을 측정하기 전 준비사항부터 측정 및 현장단속 방법까지의 전 과정을 5단계로 구분하고, 각 단계별 점검사항에 대해 사용자가 이해하기 쉽도록 그림자료를 덧붙였다.

아울러 중금속 분석장비(ICP-MS)에 대한 정보 관리 및 장비 유지 보수에 대한 자료를 추가해 정확하고 정밀한 정보를 관리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 지침서는 환경부 소속기관의 올바른 중금속 측정장비 운영을 위한 안내서로 활용될 뿐만 아니라 배출원에 대한 원격감시측정 방법을 연구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중금속 원격감시측정에 관심이 있는 누구나 국립환경과학원 환경정보도서관 누리집(ecolibrary.me.go.kr/nier)에서 전자문서를 내려받아 활용할 수 있다.

정은해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실시간 이동형 중금속분석시스템에 대한 지침서를 배포함으로써 주요 중금속 배출사업장과 겨울철 불법소각 현장에 대한 효율적인 관리감독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앞으로도 첨단장비를 이용한 중금속 원격감시방안에 대한 선도적 연구를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