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강덕 포항시장, 코로나 확진·7일까지 재택채료

행정 공백 없도록, 인터넷 화상회의 등 비대면 체계 구축
이강덕 경북 포항시장. 사진=뉴스1
이강덕 경북 포항시장.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포항=김장욱 기자】 "인터넷 화상회의·전자결재 등 비대면 체계를 구축하는 등 행정 공백 없도록 할 것이다!"
2일 경북 포항시에 따르면 이강덕 시장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재택치료를 시작, 전자결재 등을 통해 평소와 다름없는 행정 업무 수행에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지난 1일 컨디션이 좋지 않아 선제적으로 실시한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이 나왔고, PCR 검사를 통해 최종 양정 판정을 받아 오는 7일까지 재택치료에 들어갔다.

3차 접종까지 완료한 상태인 이 시장은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 당국은 접촉한 직원 등에게 신속항원검사를 받도록 권고했고, 이들은 모두 음성이 나왔다.

시는 이 시장이 포스코 지주사 포항 설치, 코로나 방역 대책 등 최근 현안 업무를 수행하면서 피로가 누적돼 면역력이 약해진 상황에서 많은 시민과 사회단체 관계자들을 만나 협의하는 과정에서 전파된 것으로 추정하고, 구체적인 경로는 추후 역학조사를 통해 파악할 방침이다.

이와 별도로 시는 인터넷 화상회의와 전자 결재 등 비대면 보고 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각종 행사 등 대면업무는 부시장 대행 체제로 전환해 평소와 다름없이 행정 업무를 수행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이 시장은 "많은 분들에게 걱정을 끼쳐 송구스럽다"면서 "주요 현안 사업과 행정 업무에 소홀함이 없도록 비대면으로 꼼꼼하게 챙기겠다"고 밝혔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