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알바 광고 보고 갔다 손님과 성관계"…DVD방서 발견된 실종 미성년자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서울의 한 DVD방에서 실종 신고된 미성년자가 발견됐다. 구인광고를 보고 갔다가 손님들과 성관계를 했다는 미성년자 진술에 따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 1일 JTBC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달 28일 오후 9시50분쯤 서울 강동구 천호동의 한 DVD방에서 며칠 전 실종 신고된 미성년자 A양을 발견했다.

경찰은 곧바로 DVD방 주인과 A양을 분리한 뒤 조사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A양은 "대화 상대를 해주면 시급 2만5000원가량을 주겠다는 광고를 보고 갔다가 손님들과 성관계를 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면서 당시 현장에 있던 손님 2명을 성관계 상대로 지목했다.

이에 경찰은 DVD방 주인과 손님들을 임의동행해 조사했다. 현장에서는 남성들의 체액이 묻은 물건을 확보해 DNA 검사를 진행하는 등 성매매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DVD방 주인은 "미성년자인 줄 몰랐고 성매매를 하지 않았다"라며 혐의를 부인했고, 손님들 역시 성매매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서울경찰청은 A양이 미성년자인 점과 장애가 있다는 점을 고려해 관할 경찰서에서 사건을 넘겨받았다. 경찰은 앞서 DVD방을 다녀간 다른 손님들까지 수사를 확대할지 검토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