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靑 "한미 정상 통화 계획 현재는 없어…실무협상 진행 중"

기사내용 요약
"바이든 통화, 유럽 먼저…韓 자연스럽게 될 것"
"韓, 러시아 제재에 미온적?…이해가 부족한 것"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2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우크라이나 사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02.24.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2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우크라이나 사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02.24.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청와대는 2일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대(對)러시아 제재 관련 정상 통화 계획에 대해 "현재는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 아침'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한미 정상 통화가) 자연스럽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수석은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가 유럽에서 일어난 거니까, 그쪽을 중심으로 우선순위가 정해져서 통화할 것"이라며 "우리도 자연스럽게, 실무협상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필요에 따라서 되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박 수석은 한국이 국제사회의 제재에 미온적이라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선 "이해가 부족한 것"이라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무력침공을 한 24일 즉시 대통령 메시지를 국민께 드렸다"고 반박했다.

박 수석은 "우리는 어젯밤에도 우리 산업통상자원부와 미국 상무부 국장급 화상회의를 통해서 조율했고, 통상교섭본부장 방미하면서 조율하게 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또 "기획재정부 1차관이 미 재무부 부장관과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28일 오전 9시 면담을 갖고 결정한 게 있다"며 "그래서 미국 제재 대상인 7개 주요 러시아 은행 금융거래 중단을 한국 정부도 한다고 발표했다"고 부연했다.

이어 "한국시간으로 3월2일 이후에 신규 발행되는 모든 러시아 국고채에 대해서 국내 공공기관 및 금융기관이 거래중단을 강력히 권고하는 러시아 국고채 투자중단을 결정했다"고 했다.


아울러 박 수석은 "(한국은) 러시아 은행에 대한 스위프트(SWIFT·국제금융통신망) 배제 조치를 지지하고, 향후 EU(유럽연합)가 제재조치를 구체화할 때 즉시 이행할 것이라는 것도 분명히 발표했다"고 강조했다.

박 수석은 "더 나아가서 문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인도적 지원도 즉시 강구하라는 지시했다"며 "하자마자 우리 정부는 1000만 달러를 즉시 지원한다라는 공식 발표를 이미 한 바 있다"고 전했다.

박 수석은 "국제사회 노력에 지지를 표하고 동참하고 함께 손발을 맞춰서 해 나가면서 러시아에 있는 교민, 진출 기업에 피해가 되지 않도록 여러가지 채널을 면밀하게 가동하고 모니터링하면서 지원하는 활동을 함께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