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악사손보, 전기차 전용 특약 출시

악사손해보험은 볼보자동차코리아와 단독 제휴로 신형 순수 전기차 C40, XC40 리차지 출시에 맞춰 전기차 전용 특약 3종을 선보였다. 악사손보 제공
악사손해보험은 볼보자동차코리아와 단독 제휴로 신형 순수 전기차 C40, XC40 리차지 출시에 맞춰 전기차 전용 특약 3종을 선보였다. 악사손보 제공


[파이낸셜뉴스] 악사(AXA)손해보험은 볼보자동차코리아와 단독 제휴로 '전기차 전용 특약 3종'을 선보였다고 2일 밝혔다.

악사손보의 전기차 전용 특약은 볼보자동차코리아의 신형 순수 전기차 C40, XC40 리차지 출시에 맞춰 단독 제휴 상품을 선보이게 된 것이 특징이다. 이를 계기로 전기차 운전자를 위한 보험 혜택 범위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에 출시한 특약은 전기자동차 충전 중 발생하는 위험을 보장하는 '전기차 충전 중 위험 보장'과 사고로 차량 수리비가 차량가액을 초과하더라도 수리 후 차량 운행을 할 수 있도록 차량가액의 130%까지 보상해주는 '전기차 초과수리비용 지원 특약'으로 구성됐다.

특히 아직 전기차 충전 인프라가 충분하지 않은 상황을 고려해 긴급출동 서비스 견인 거리를 업계 최장거리인 150km로 대폭 확대하는 등 차별화된 보상 기준으로 경쟁력을 내세웠다.

기욤 미라보 악사손보 대표이사는 "전기차 시장의 급성장 속 고객이 느끼는 불편함을 최소화하고 충전 중 위험, 초과수리비용 등 실질적인 보장을 강화하기 위해 이번 특약을 신설하게 됐다"며 "악사손보는 앞으로도 친환경, 자율주행 차량 및 모빌리티 산업을 이끌 이동 수단 활성화를 고려해 고객 편의를 최우선으로 한 폭넓은 보장 및 다양한 상품 개발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