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강남 건물 완판한 카사, 여의도 익스콘벤처타워 공모

여의도 익스콘벤처타워 전경
여의도 익스콘벤처타워 전경

[파이낸셜뉴스] 국내 최초 부동산디지털수익증권(DABS) 거래 플랫폼 카사(Kasa)가 오는 3~4일 이틀간 여의도 ‘익스콘벤처타워’ 공모를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건물 공모 총액은 16억 4000만원이며, 총 32만 8000댑스가 발행된다. 상장 및 매매 개시일은 오는 15일로 예정되어 있다.

여의도 핵심지역(여의도동 15-24)에 위치하고 있는 익스콘벤처타워는 지하 7층~지상 11층 규모로, 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역이 도보 1분 거리에 있는 초역세권 입지를 자랑한다. 현재 공실률 0%를 유지하고 있으며, 이번에 공모 상장되는 9층 또한 우량 IT 기업인 코나모빌리티 주식회사가 2013년 이후 현재까지 9년간 장기 임차 계약 중이다.

카사는 기존 금융업 오피스로 주목받았던 여의도가 제 2의 전성기를 맞고 있는 만큼 이번에 공모에 나서는 여의도 익스콘벤처타워 역시 높은 미래가치를 지녔다고 밝혔다. 실제로 서울시가 지난해 여의도를 디지털금융특구로 조성하겠다는 마스터 플랜을 공개한 것은 물론 뱅크샐러드, 아톤, 렌딧 등 여러 핀테크 기업들이 여의도로 속속 둥지를 틀며 인근 오피스 시장이 활황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감정원 자료에 따르면 2021년 지역별 오피스 투자 수익률은 당산역 인근이 11.69%로 가장 높았으며, 여의도(10.7%), 영등포(10.28%) 순으로 이어졌다. 이는 서울시 전체(8.9%)를 웃도는 수치다.

여의도 익스콘벤처타워의 댑스 발행 및 빌딩 보유 관리 신탁사는 한국토지신탁이다. 빌딩 감정평가는 감정평가법인정명, 제일감정평가법인이 맡았다. 공모 및 상장가는 1댑스당 5,000원이며, 첫 배당은 6월 말로 이후 매 3개월 마다 분기 배당된다.

카사는 여의도 익스콘벤처타워 공모 참여자들을 위한 다양한 혜택도 마련했다. 먼저 여의도 건물 공모에 청약 후 1댑스 이상 받은 고객들은 2022년 내내 카사 플랫폼에서 댑스 거래 시 모든 수수료가 면제된다. 또한 100만원 이상 투자 시 공모 참여금의 1%를 카사 예치금 계좌로 돌려주는 페이백 이벤트도 진행된다.

또한 최근 진행된 카사의 수익자 총회 결과 작년 9월 상장한 역삼 한국기술센터의 매각이 결정됐다.
이번 매각으로 카사는 댑스 시세차익, 임대 배당수익, 건물 매각차익까지 서비스를 론칭하며 기대했던 ‘트리플 수익’을 모두 투자자들에게 돌려줄 수 있게 됐다. 배당 수익까지 포함하면 공모 투자자들의 경우 (비용 및 세금 차감 전) 연 환산 수익률 최소 26% 이상이 예상된다고 카사 측은 설명했다.

카사 예창완 대표는 “여의도 핵심 지역에 위치한 익스콘벤처타워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어 조기 완판이 기대된다”며 “연이은 우량 건물 공모로 투자자들의 선택권을 더욱 다양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ksh@fnnews.com 김성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