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권영세, '尹 단톡방 허위사실 기획' 의혹에 "끌려들어간 경우"

기사내용 요약
"정치인 입장에선 나가면 표시되니 부담"
"安, 투표로 단일화하는 수밖에 없어"
'부동시' 논란엔 "본인들이 총장 시켜놓고"
이재명·김동연 합의…"별로 큰 일 아냐"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선거대책본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2.03.01.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선거대책본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2.03.01.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김승민 기자 = 권영세 국민의힘 총괄선대본부장이 2일 윤석열 대선후보가 참여한 SNS 단체 카카오톡 채팅방 논란에 대해 "정치인은 끌려들어가는 경우가 굉장히 많다"고 해명했다.

권 본부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확대선거대책본부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을 만나 "정치인 입장에서는 자기가 초대된 단톡방에서 막 나가기도 표시가 되니까 좀 부담스럽고, 후보 정도 되면 수없이 단톡방에 끌려가 있다 보니까 하나 하나 나오는 것도 큰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 윤 후보가 참여해 있는 채팅방에서 '특전사'를 지칭하는 이들이 허위사실이나 음모를 제기하는 그림이나 글들을 공유하고, 직접 기획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와의 단일화에 대해선 "우리가 기다리지만 지금 쉽지 않고, 쉽지 않을 경우에 결국 투표로 단일화하는 수밖에 없지 않나 이렇게 본다"고 전했다.


윤 후보의 부동시 논란에 대해선 "(민주당) 본인들이 철저히 검증을 통해 검찰총장까지 시켜놓고, 이제 와서 정확하지도 않은 걸 가지고 공격하는 건 같은 정치를 하는 사람으로서 지극히 옳지 않은 처사"라고 지적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김동연 새로운물결 후보의 정치개혁안 합의에 대해선 "별로 그렇게 큰 일로 생각하지 않는다. 원래 김 후보는 그 쪽하고 예정이 된 후보 아니겠나"라고 평가절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ks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