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백신접종도 안했는데…" 개학 첫날 학부모 '조심 또 조심' 당부

새 학기가 시작된 2일 오전 광주 동구 한 초등학교로 학생들이 등교를 하고 있다. 2022.3.2/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새 학기가 시작된 2일 오전 광주 동구 한 초등학교로 학생들이 등교를 하고 있다. 2022.3.2/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전국 초·중·고교가 개학하는 2일 오전 광주 동구 한 초등학교 정문 앞에서 학부모들이 등교한 학생들을 바라보고 있다. 2022.3.2/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전국 초·중·고교가 개학하는 2일 오전 광주 동구 한 초등학교 정문 앞에서 학부모들이 등교한 학생들을 바라보고 있다. 2022.3.2/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광주=뉴스1) 정다움 기자 = "마스크 벗는 급식시간이 제일 걱정되죠. 백신접종도 안했는데…."

전국 초·중·고교가 개학한 2일 오전 8시30분쯤 광주 동구 한 초등학교 정문 앞은 두달여간의 방학을 마친 뒤 등교길에 오른 학생들로 북적거렸다.

학부모의 손을 부여잡은 채 이곳에 도착한 대다수 학생들은 학교에 들어가기 전 순차적으로 발열체크를 마쳤고, 정상이라는 안내음에 따라 실내화로 갈아신고 내부로 들어갔다.

학부모들은 지역에서 연일 최다 코로나19 확진자수를 기록하는 상황 속 정상 등교하는 자녀들이 걱정되는 듯 정문 앞에서 자녀에게 눈길을 떼지 못했다.

학부모들은 자녀들에 '가방 안에 마스크 하나 더 넣어뒀다'고 말하며 자녀들의 마스크를 재차 확인하기도 했다.

초교 1학년, 3학년생 자녀를 둔 학부모 김모씨(40·여)는 "아이들은 오랜만에 개학한다고 들떠있는데 부모들은 아무래도 확진될까 걱정된다"며 "마스크를 벗을 수 밖에 없는 점심시간을 조심하라고 아이에게 당부했다"고 말했다.

4학년생 자녀를 둔 김모씨(45)는 "초등학생들은 백신접종도 안해서 집단으로 확진될까 걱정된다"며 "하지만 맞벌이 부부라 개학하지 않으면 아이들이 갈 곳이 마땅치 않은 상황이다"고 전했다.

다른 학생들과의 접촉을 피하기 위해 느지막이 등교길에 오른 학생들도 눈에 띄었다.

초교 3학년생 박양(9)은 "8시50분까지만 학교에 가면 된다"며 "일부러 늦게 왔다. 엄마가 코로나19 조심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날부터 전국에 있는 학교들은 학생들을 대상으로 자가진단 키트 사용법을 교육하는 등 학교 방역체계에 돌입했다.

학생들은 주 2회 자택서 신속항원검사를 한 뒤 음성이 나오면 자진단 앱에 검사 결과를 입력해야 등교할 수 있다.


양성이 나올 경우 유전증폭(PCR) 검사를 받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대기를 해야 한다.

진단키트는 이날부터 각 학교에서 받을 수 있다.

한편 광주에서는 전날 하루동안 5259명의 확진자가 발생, 역대 최다 확진자 수를 기록했다.